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남북 경협, 제재 풀리거나 예외로 용인될 때 가능"

최종수정 2018.10.12 16:43 기사입력 2018.10.12 16:43

댓글쓰기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 경제 협력과 관련해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가 풀리거나 또는 제재에서 남북 간의 경제 협력이 예외적인 조치로 용인 될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지금 북한에 1조 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를 하려고 준비 중인데, 제재가 유지되는 동안에 이것을 어떻게 풀어 나가겠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본격적인 경제 협력은 그 제재의 완화에 따르되, 그때까지 경제 협력을 위한 사전 준비들을 미리 해 두자는 것"이라며 "그것은 공동 조사, 또는 공동 연구, 또 앞으로의 방안들에 대한 협의, 이런 것들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한편으로는 북한에게 완전한 비핵화라는 옳은 선택을 할 경우에 북한의 경제적인 번영이나 아주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는 것을 북한에게 분명하게 제시하는 그런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UN 차원의 제재나 미국의 독자 제재 해제를 추진하실 것인가'는 질문에는 "북한이 그럴 수 있도록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들을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UN의 제재는 아시다시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따라 점점 강화돼 왔다"며 "북한이 진정성 있는 비핵화 조치를 계속 실천해 나가고, 되돌릴 수 없는 상태까지 왔다고 판단되면 그때는 UN의 제재들이 완화되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