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재호의 생명이야기]<86> 발암물질 이길 장사 없다

최종수정 2018.03.09 13:42 기사입력 2018.03.09 13:27

김재호 KB자산운용 상근감사위원
김재호 KB자산운용 상근감사위원

암세포는 정상세포의 유전자가 변질되어 비정상적으로 증식하는 세포인데, 암세포가 성장하여 암환자가 되는 과정에는 정상세포를 암세포로 변질시키는 발암물질의 많고 적음과 세포가 살아가는 환경, 그리고 면역세포의 면역력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발암물질에 많이 노출되고 세포의 환경이 나쁠수록, 그리고 면역세포가 역할을 잘 못할수록 암환자가 될 가능성은 높아진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120종류의 확실한 발암물질을 1그룹으로, 개연성이 있거나 가능성이 있는 발암물질을 2그룹으로 분류한다. WHO와 각국의 암 연구기관도 이와 유사한 암 위험인자를 발표하고 있고, 우리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도 발암물질을 감안하여 암 예방 10대 수칙을 발표하였다.

가장 많은 암을 일으키는 발암물질은 담배연기다. WHO는 전 세계 암 사망자의 20%와 폐암 사망자의 70%는 흡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다른 질병을 포함하면 1년 동안 30세 이상 전 세계 사망자의 12%인 6백만 명이 흡연 때문에 죽으므로 어림잡아 흡연인구의 반 이상이 담배 때문에 죽는다. 흡연 사망자에는 간접흡연으로 죽는 60만 명이 포함되어 있다.

술도 대표적인 발암물질이다. IARC는 1988년부터 알콜을 1그룹 발암물질로 분류하는데, 한 연구는 전 세계 암 발생의 3.6%와 사망자의 3.5%는 알콜 때문으로, 또 다른 연구는 남성 암 환자의 1/10을 알콜 때문으로 분석한다. WHO는 매년 전 세계 사망자의 5.9%인 330만 명이 알콜 때문에 암을 포함한 각종 질환으로 죽는다고 한다.

음식에는 아플라톡신, 벤조피렌, 카드뮴, 크롬, 다이옥신, 가공육 등과 같은 다양한 1그룹 발암물질이 들어있다. 이런 물질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이나 방부제나 항생제, 살충제, 감미료 등 각종 첨가제가 들어있는 햄, 베이컨, 소시지, 핫도그 등의 가공육, 전자레인지 팝콘, 양식 연어, 탄산음료, 정제된 흰 설탕과 흰 밀가루나 GMO 식품은 자제해야 한다.
자외선, 엑스(X)선, 알파(α)선, 베타(β)선, 감마(γ)선, 양자선, 중성자선 등 모든 방사선은 생체에 작용하면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1그룹 발암물질이다. 발암의 정도는 방사선과 노출의 형태와 투과 정도에 따라 다른데, 자외선이나 X선, 감마선과 같은 고 에너지 방사선에 많이 노출되면 암 걸릴 위험성이 높아진다. CT나 PET-CT 검사를 반복해서 받는 것이 좋지 않은 이유다.

이 밖에도 작업장과 관련하여 비소, 석면, 벤젠, 벨륨, 카드뮴, 크롬, 니켈, 라돈, 염화비닐, 라듐, 플로토늄, 납 등과 생활과 관련하여 미세먼지, 나무먼지, 가죽먼지, B형과 C형 간염 바이러스, 헬리코박터균 등도 1그룹 발암물질이다.

발암물질에 노출된다고 모두가 암에 걸리는 것은 아니다. 발암물질 때문에 돌연변이가 생긴 유전자의 일부는 수리되어 정상으로 복구되며, 손상이 심한 세포는 자멸사 유전자에 의해 스스로 죽고 일부만 암세포로 변한다. 또한 일부 암세포는 면역세포가 죽이기 때문에 암세포의 일부만 살아남는다. 누구나 발암물질로부터 자유롭지 못하지만, 2/3의 사람들은 암에 걸리지 않는 이유다.

발암물질에 노출되는 시점과 암환자가 되는 시점, 암환자로 진단되는 시점사이에는 긴 시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우리는 발암물질의 위험성을 간과하기 쉽다. 보통 암에 걸리면 5년 내지 10년 이상 지난 뒤에야 발견된다. 그렇다고 발암물질을 무시하는 것은 용감한 것이 아니라 무모한 것이다. 가랑비에 옷 젖듯 발암물질에 많이 노출될수록 암에 걸릴 확률은 높아지기 때문이다.

김재호 KB자산운용 상근감사위원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플러스] 최신뉴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