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박순자 "우리는 터치는 있지만 성폭력은 없어"

최종수정 2018.03.08 17:55 기사입력 2018.03.08 17:5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성폭력근절대책특별위원회(성폭력대책특위) 위원장인 박순자 의원은 8일 "(한국당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들은 거의 터치(접촉), 술자리 합석에서 있었던 일이지 성폭력으로 가는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내 성폭력대책특위 1차 회의에서 "우리당도 성폭력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에 공감한다.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보수진영인 한국당은 성도덕에서도 보수적"이라며 "딸을 키우는 엄마들이 이 세상에서 딸을 어떻게 키울까 걱정을 들게하는 일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론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지만 지금까진 없었다"고 덧붙였다.

특위 위원인 곽상도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은 옛날에 조그만 것이 나오면 곧바로 정치적·도의적·형사적 처벌이 이뤄졌다"면서 "지금 한국당보다 저쪽, 좌파쪽이 많은 건 오랫동안 지속됐는데 감춰져 있다가 한꺼번에 나오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거들었다.

한국당 성폭력대책특위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전국 17개 시·도당에 미투 성폭력 신고센터를 신설하고 특위 내 법·제도 개선 소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성폭력 가해자 신속수사, 성역 없는 실형 촉구 등 실천계획을 결의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