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시 非강남 개발]상업지역 192만㎡ 확대…낙후지역에 집중 지정

최종수정 2017.12.07 09:00 기사입력 2017.12.07 09:00

서울 전역을 5개 권역·116개 지역단위 생활권으로 쪼개 관리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서울시가 오는 2030년까지 낙후된 지역 위주로 서울광장 145개만큼 상업지역을 확대한다. 지역별 상업지역 편차가 크다고 판단, 강남·북 균형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서울 전역을 5개 권역과 116개 지역단위 생활권을 나눠 관리한다.

6일 오후 열린 제22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조건부 가결된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은 전국 최초로 동 단위 지역까지 미래상과 발전방향을 세밀하게 담고 있다. 지난 2014년 '203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3도심-7광역중심-12지역중심'에 53지구중심을 더해 서울의 중심지 체계를 완성한 것이다.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 내용을 보면 서울시는 서울 전역이 골고루 활성화되도록 상업지역 192만㎡를 확대 지정하기로 했다. 이중 전략적 개발 및 균형 발전을 위한 시 유보물량을 제외한 134만㎡(70%)를 상대적으로 낙후·소외된 동북권(59만㎡), 서남권(40만㎡), 서북권(18만㎡)에 할당했다.

향후 자치구에서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해 시에 상업지역 지정을 요청하면 시가 중심지계획, 공공기여 적정성 등을 검토한 뒤 배분물량을 고려해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시가 상업지역의 지역 안배에 신경쓰는 것은 서울 안에서도 지역별로 격차가 크기 때문이다. 권역별 1인당 상업지역 면적의 경우 동북권이 동남권의 36%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미 지정된 상업지역의 개발밀도도 차이난다. 동북권의 평균 용적률은 251%로 동남권(411%)의 60% 수준에 불과하다.
현재 서울 상업지역은 모두 2572만㎡으로 서울 면적의 4.2%다. 이중 도심권이 809만㎡다. 권역별로는 서남권이 612만㎡로 가장 크고 동남권 595만㎡, 동북권 337만㎡, 서북권 174만㎡의 순이다.

침체된 기존 상업지역에 활기가 돌도록 비주거 의무비율을 30%에서 20%로 완화하는 등 용도용적제도 개선하기로 했다.

생활권계획은 서울 전역을 5개 대(大)생활권(권역)과 116개 지역단위 소(小)생활권(지역)으로 나눠 지역 단위로 시민의 생활과 지역과제 해결 방안을 담았다.

권역 생활권계획은 여러 개 자치구에 걸친 과제 해결을 위한 종합 가이드라인이다. 서울을 도심권·동북권·서북권·서남권·동남권으로 구분하고 도시공간, 주거(정비), 교통, 산업·일자리, 역사·문화·관광, 환경·안전, 복지·교육 등 7개 분야 공동이슈별로 각 권역에 맞는 종합 계획을 세웠다.

지역 생활권계획은 3~5개 동을 합친 인구 10만명 규모의 지역 단위다. 서울 전역을 116개의 지역 생활권으로 나눠 지역 고유의 특성과 주민들의 구체적인 요구를 담아낸 지역 맞춤형 도시계획으로 짜여져있다.

서울시는 도계위 심의 결과에 따라 제시된 조건사항을 보완하고 내년 초까지 생활권계획을 확정·공고할 계획이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