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계개편 신호탄]바른정당, 탈당 규모와 시기는?

최종수정 2017.10.13 11:30 기사입력 2017.10.13 11:30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바른정당 통합파가 11ㆍ13 전당대회의 후보 등록일인 오는 26일을 통합의 마지노선으로 정하면서 통합파의 탈당 규모와 시기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대해 자강파는 "통합이 아니라 투항"이라고 맞서는 등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당 안팎에서는 자강파와 통합파가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고 보고 있다.

 통합파 측에서는 지금까지 통합을 원하는 의원이 10여명 선에 이른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10여명 모두 자유한국당에 합류하기 위해 탈당을 감행할지는 미지수다. 당 안팎에서는 탈당이 현실화될 경우 확실하게 탈당을 감행할 인사는 4~5명 정도로 보고 있다.

 탈당 인원의 숫자는 통합의 형식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통합파는 한국당과 '당대 당 통합'을 원하고 있다. 한국당과의 통합론을 주도하고 있는 김무성 의원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당대 당 통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은 이유로 '탈당'이라는 말보다 '분당'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다.

 당대 당 통합을 위해서는 한국당과 통합 전당대회를 치러야 하고, 이를 위해서 한국당 지도부는 총사퇴를 해야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한국당에서 이런 제의가 나온 바는 없다.

 당대 당 통합이 불발된다면 통합파가 기대하고 있는 내년 지방선거 공천권 보장 등 통합의 이점을 상당부분 얻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파 의원들의 입장에서는 여론의 질타를 받을 수 있고 이득도 확실치 않은 '탈당 후 입당'을 두고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탈당의 시기는 김 의원이 26일을 마지노선으로 내세워 이날이 1차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의 인적 청산이 언제 이뤄지느냐도 변수다.

 한국당 내 친박 인적청산이 현실화되기까지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당은 지난 11일 의원총회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을 사실상 당론으로 채택했다.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의 제명도 쉽지 않다. 현직 의원을 제명하기 위해서는 의원총회를 통해 3분의 2 찬성을 얻어야 하지만 친박 의원들이 대부분인 상황에서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의 친박 인적 청산이 늦어진다면 탈당의 시기도 상당부분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 바른정당 관계자는 "통합파 일각에서는 친박 청산을 통합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한국당이 친박 청산을 이루지 못한다면 탈당 후 입당도 상당부분 늦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