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다수 "유승민 비대위 구성해야"

최종수정 2017.09.13 14:15 기사입력 2017.09.13 14:15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지도체제 논의로 진통을 겪고 있는 바른정당이 13일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다수의 위원장들은 '유승민 비대위 체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지명 대변인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연석회의에서 위원장 다수가 당이 위기 상황인 만큼 비상대책위원회로 가야 한다는 의견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비대위원장에는 유승민 전 대선후보가 적임자라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설명했다.

원외위원장들의 다수가 '유승민 비대위'를 주장하면서 이날 저녁 8시로 예정된 의원총회 논의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서 "원외위원장 의견이 어떤 건지 아는 건 오늘 의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드릴 말씀이 따로 없다"며 말을 아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연석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저녁에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체제 개편 문제를 재논의 할 예정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