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靑 "美·中 정상 통화, 북핵 문제해결 계기 되길"

최종수정 2017.08.13 04:01 기사입력 2017.08.12 17:23

"우리정부도 美·中과 긴밀한 협의 과정 거쳐나갈 것"
박수현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청와대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전화 통화를 한 것에 대해 "최고조의 긴장상태를 해소하고 문제해결의 새로운 국면으로 이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양국이 북핵과 미사일의 고도화와 북한의 계속된 도발로 인한 긴장과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을 평가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양국간 대화 내용에 대해 우리정부도 향후 긴밀한 협의 과정을 거쳐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