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동빈 회장, 올해 첫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 주재

최종수정 2017.07.18 07:28 기사입력 2017.07.18 07:28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
지주사 전환·최저임금 인상·일자리 창출 등 논의할 듯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첫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다.

18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올해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회의에는 황각규 경영혁신실장 사장과 허수영 화학사업부문(BU·Business Unit)장, 이재혁 식품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이원준 유통BU장 등이 4개 BU장과 계열사 대표와 주요 임원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매년 상·하반기에 한 차례씩 사장단 회의를 열고 경영전략을 논의한다. 지난해의 경우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된 수사가 진행된 탓에 상반기 회의가 취소되고 11월 말 한 차례만 열렸다.

올해 회의에서는 지주사 전환과 관련된 일정과 향후 방향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롯데는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4개 회사를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분할하고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각 투자부문을 합병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다음달 29일에는 주주총회를 통해 분할합병에 대한 승인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주총에서 승인되면 오는 10월1일이 분할합병 기일이 된다.
또한 최근 업계의 최대 화두인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된 비용 상승에 대한 대응 방안, 각 계열사별 전략 등이 공유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문재인 정부의 주요과제 중 하나인 일자리 창출과 상생 등에 대한 방향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