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추미애 "黃 특검 연장 거부, 새 특검법 발의 등 모든 수단 동원하겠다"

최종수정 2017.02.28 04:04 기사입력 2017.02.27 10:20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새로운 특검법 발의를 포함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권한대행의 내용과 관련해 "국정농단 세력 처벌과 적폐청산의 염원을 외면한 헌정사 최악의 결정"이라며 "오늘의 이 결정은 시대적 과제인 적폐청산 기회를 걷어차는 반역사적 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는 "(황 권한대행의 결정은)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과 재벌의 범죄를 옹호하는 반법치주의적 결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연장 거부로 가장 좋아할 사람은 누구겠냐. 바로 박 대통령과 최순실이고 삼성과 똑같은 일을 저지른 재벌과 법꾸라지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일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황 권한대행은 스스로 그들과 같은 적폐이자 청산의 대상임을 자백한 것"이라며 "분명히 경고했지만 황 권한대행은 특검 승인을 자의적이고 정치적으로 결정한 만큼 두고두고 후회할 일만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황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거부에 대한 대응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