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광물자원공사 호주 탄광사업 로비 의혹

최종수정 2014.03.02 15:03 기사입력 2014.02.28 20:34

광물자원공사 "호주법령 위반해 불법로비 펼친 사실 없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한국광물자원공사가 호주에서 추진해온 와이옹 왈라라 2지구 탄광개발 허가권 심의 과정에 외부 로비 가능성이 제기됐다.

2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NSW) 주의회와 반부패조사위원회(ICAC)는 광물자원공사가 호주에서 20년 가까이 추진해온 와이옹 왈라라 2 지구 탄광개발 허가권 심의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광물자원공사가 배리 오파렐 NSW 주총리에게 로비를 해 애초 사업 불허에서 최근 사업을 허가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꾸게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하처 전 NSW주 에너지자원부 장관은 불법선거자금모금, 상하수도 사업 관련 특혜제공 의혹으로 사퇴했다. 이 사건과 연관된 로비스트 닉 디 지롤라모가 지난해 3월까지 와이옹 사업 로비스트 역할을 맡았다.
이에 존 로버트슨 NSW주 야당 대표는 "오파렐 주총리가 왈라라 2 탄광개발 허가권과 관련해 등록되지 않은 로비스트를 만난 것은 명백한 장관 윤리강령 위반"이라며 "왈라라 2 승인 심사는 ICAC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광물자원공사 관계자는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 해외 사업을 추진하지 않고, 호주법령을 위반해 불법로비를 펼친 사실이 없다"며 "호주 와이옹 사업에 대해 공사는 호주 당국의 조사를 받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왈라라 2 지구 탄광개발 사업에는 1995년부터 광물자원공사가 중심이 된 한국컨소시엄이 4000만 호주달러(약 383억원)를 투자했다. 투자지분은 광물자원공사 82.25%, SK네트웍스 8.5%, ㈜경동 4.25% 등 한국컨소시엄이 95.0%를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5%는 일본계 소지츠가 보유 중이다.

이 사업은 2011년 3월 NSW 주정부가 환경훼손 등을 이유로 허가신청을 거부했고, 한국컨소시엄은 환경영향평가 서류 등을 보완해 재신청한 상태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