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회에 무슨 일 있길래.. 526억에 경매장行

최종수정 2013.07.03 16:35 기사입력 2013.07.03 10:25

댓글쓰기

▲종교시설 중 역대 최고감정가인 526억원에 법원 경매장에 나온 경시 성남시 충성교회 판교성전 전경(출처: 법원 감정평가서)

▲종교시설 중 역대 최고감정가인 526억원에 법원 경매장에 나온 경시 성남시 충성교회 판교성전 전경(출처: 법원 감정평가서)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감정평가액이 526억원에 이르는 교회가 법원 경매장에 나왔다. 종교시설 중 역대 최고 감정가여서 결과가 주목된다.

3일 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경시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충성교회 판교성전이 8월5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6계에서 최저가 421억원에 2회차 경매가 진행된다.

법원 감정평가서에 따르면 이 교회는 지하 5~지상 7층, 연면적 2만5980㎡에 달한다. 건물의 감정가는 343억원, 토지 감정가는 183억원으로 평가됐다. 현재 지하 5층부터 지하 2층까지는 주차장으로, 지하 1층부터 지상 7층까지는 교회 시설로 사용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3월에 보존등기 된 신축건물이다.

일반적으로 종교시설은 용도가 제한적이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입찰하기 쉽지 않다. 실제로 감정가 277억원으로 2009년 3월 경매에 나왔던 서울 장지동 교회의 경우 두 차례의 유찰 끝에 한 교회가 200억원에 낙찰받았다.

박종보 부동산태인 연구원은 "입지가 좋고 권리관계가 비교적 명확하며 신축건물이라는 점 등을 보면 우수한 물건"이라면서도 "용도의 특수성과 높은 감정가로 인해 대형교회가 아니면 입찰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