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경기조작 의혹 부인…검찰 수사 협조 약속

최종수정 2012.02.15 19:00 기사입력 2012.02.15 19:00

댓글쓰기

LG, 경기조작 의혹 부인…검찰 수사 협조 약속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프로야구 LG가 소속 선수들의 경기조작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LG 구단은 15일 “백순길 단장이 전지훈련지인 일본 오키나와를 찾아 경기조작 의혹에 휩싸인 A선수와 면담을 나눈 결과 가담한 사실이 없다는 답을 들었다”라고 밝혔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백 단장은 전지훈련지에 도착하자마자 A선수와 대화를 가졌다. 자리에서 A선수는 “결코 그런 사실이 없다”라고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했다.

이에 LG 구단은 소속선수들이 경기조작과 무관하다는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구단 측은 “이번 의혹은 공정성을 생명으로 하는 프로야구와 LG 구단에 중대한 사안”이라며 “앞으로 검찰 조사가 진행된다면 적극 협조하겠다”라고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이어 “검찰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내용에 의한 보도로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프로배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지검은 최근 불법도박 사이트 브로커 김 모 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LG 구단 선수 두 명이 이미 구속된 브로커 강 모 씨와 짜고 고의사구를 내줬다는 진술을 얻어낸 것으로 알려졌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