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연봉 3억원' 도선사 9명 합격

최종수정 2010.02.08 11:00기사입력 2010.02.08 11:00

국토부, '해기사의 꽃' 응시자 92명중 최종합격률 10% 못미쳐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국토해양부는 2010년도 도선사시험 최종 합격자 9명을 확정·발표했다.

이번 도선사 시험에서는 해기사 총92명이 응시해 9명이 최종합격함으로써 1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최종 합격한 9명은 지난 2009년 7월 도선수습생 전형시험을 통과하고 6개월간 200회 이상의 실무수습을 완료한 후 지난 4일 실시한 최종 면접과 실기시험에 합격한 인원들이다.

최연소 합격자는 만44세인 김성씨로 밝혀졌으며 전체 평균연령은 53세로 외항선박의 베테랑 선장 출신이다.

이번 합격자 9명은 부산,여수,마산항에 각각 2명씩 배치될 예정이며 마산,포항,평택항에 각각 1명씩 배정될 계획이다.

도선사(導船士)는 바다 위에서 항만에 입출항하는 선박에 탑승해 선박을 부두로까지 안전하게 인도하는 전문가다. 도선 기술, 선박 항행장비와 조종성능에 대한 지식, 특정 항만의 기상 및 지리 지식 등 종합적인 능력과 자질을 필요로 하며 해상선박교통 안전 확보와 항만시설 보호에 필요한 필수 인원으로 분류된다. 연봉은 3억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6000톤 이상 선박의 선장으로 5년 이상 승무한 경력을 갖춘 해기사에 대해 도선사 응시자격을 주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전국 주요 12개 무역항에 230명의 도선사가 활동하고 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