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주니어가 입는 옷, 글로벌 SPA 될까?

최종수정 2009.07.15 14:46 기사입력 2009.07.15 14:25

댓글쓰기

이랜드 스파오, SM과 조인트벤처 설립

이랜드그룹(회장 박성수)이 오는 10월경 글로벌 SPA 브랜드 '스파오(SPAO)'를 론칭하고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등과 공동 마케팅을 펼친다.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은 15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30년간 축적한 패션 사업의 역량을 총 결집해 본격적인 SPA 브랜드 '스파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SPA(Specialty store retailer of Private label Apparel)는 전세계 시장을 상대로 디자인과 생산, 유통까지 직접 관리하는 패션사업 방식. 모든 과정이 트렌드에 맞춰 발빠르게 돌아간다고 해서 일명 '패스트 패션'으로도 불리며 스페인의 자라, 스웨덴 H&M, 미국의 갭, 일본 유니클로 등이 대표적인 SPA 브랜드로 꼽힌다.

이랜드는 국내 최대의 엔터테인먼트사인 SM과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등을 모델로 내세워 주 고객층이 10~20대들에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들이 패션 트렌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만큼 특별히 디자인된 스파오 소녀시대 라인, 슈퍼주니어 라인 등도 출시·판매할 예정이다.

박순기 이랜드 마케팅실장은 "과거 유명 연예인을 브랜드 모델로 기용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방송 출연, 언론사 인터뷰 등 연예 활동과 브랜드 홍보를 연계한 체계적인 브랜드 마케팅을 전개하는 한편,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 한류 붐을 일으켜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잡는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스파오의 첫 매장은 서울 명동에 1000여평 규모로 문을 열 예정이다. 이랜드 측은 패스트 패션의 핵심 역량인 상품 기획력을 발휘, 매주 새로운 상품이 매장에 입고되고 일단 판매가 완료된(sold-out) 상품은 재구매가 어려울 정도로 신속하고 발빠른 고객 니즈를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가격은 일본 유니클로의 80% 선으로 책정, 티셔츠가 9900원, 스웨터는 2만9900원 정도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올 연말까지 강남 등에 직영매장을 3~4개 추가 출점한 뒤 2012년까지 100여개 매장으로 확대하고, 2012년부터는 중국과 영국, 미국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박성경 이랜드 부회장은 "중장기적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베이직하면서도 소재와 가공에 있어 유니클로와 차별화된 SPA 브랜드로 준비했다"며 "2015년까지 스파오 매출 2조원, 패션부문 세계시장 매출은 10조원 규모로 확대해 글로벌 기업 반열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그룹은 현재 전국에 아웃렛 28개, 백화점 2개, SSM 매장 28개를 운영중이며, 오는 9월 자사 유통점 중 최대 규모인 뉴코아아울렛 부천 소풍점 개장을 앞두고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