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타 차 선두' 헨리 "5년 만에 우승이 보여"…김시우 공동 39위

최종수정 2022.01.16 14:00 기사입력 2022.01.16 14:00

PGA투어 '하와이 2차전' 소니오픈 셋째날 마쓰야마 2위 '추격전', 쿠처 공동 3위

러셀 헨리가 소니오픈 셋째날 17번홀에서 샷을 준비하고 있다. 하와이(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5년 만에 우승 진군."


러셀 헨리(미국)가 승기를 잡았다.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ㆍ7044야드)에서 이어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22년 두번째 대회 소니오픈(총상금 750만 달러) 셋째날 3언더파로 리더보드 상단(18언더파 192타)을 지켰다. ‘마스터스 챔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2위(16언더파 194타), 맷 쿠처(미국) 등 4명이 공동 3위(14언더파 196타)다.

헨리는 3타 차 선두에서 출발해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4번홀(파3) 보기가 아쉬웠지만 7, 9, 11번홀 ‘징검다리 버디’, 13번홀(파4) 보기 역시 15, 17번홀 버디로 만회했다. 2013년 1월 바로 이 대회에서 PGA투어 첫 우승을 일궈냈다는 게 흥미롭다. 2014년 3월 혼다클래식, 2017년 4월 셸휴스턴오픈에서 통산 3승째를 수확한 뒤 5년째 우승이 없어 속을 태우고 있다.


마쓰야마가 7언더파 데일리베스트를 앞세워 막판 추격전을 펼치는 상황이다. 홀 당 평균 1.54개 ‘짠물퍼팅’이 돋보였고, 일본 기업이 타이틀스폰서라는 동기부여까지 더해졌다. ‘RSM클래식 챔프’ 테일러 구치(미국)의 2승 진군은 공동 11위(11언더파 199타)에서 멈췄다. 김시우(27)가 1언더파로 주춤해 공동 39위(7언더파 203타), 이경훈(31)은 공동 49위(6언더파 204타)에 머물렀다.


마쓰야마 히데키가 소니오픈 셋째날 16번홀에서 퍼팅 라인을 살피고 있다. 하와이(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