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신 버리고 가는 엄마 차에 매달린 美 6세 아동, 결국 숨져

최종수정 2021.03.02 23:21 기사입력 2021.03.02 16:36

댓글쓰기

숨진 아들 강에 유기

지난 27일(현지시각)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엄마에게 버려진 아이가 엄마 차에 매달렸다가 떨어져 숨졌다. 사진=미국 미들타운 경찰서 제공.

지난 27일(현지시각)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엄마에게 버려진 아이가 엄마 차에 매달렸다가 떨어져 숨졌다. 사진=미국 미들타운 경찰서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엄마에게 버려진 아이가 엄마 차에 매달렸다가 떨어져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1일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브리태니 고스니(29)는 지난달 27일 아들 제임스 허친슨(6)을 버린 뒤 나머지 두 자녀를 차에 태우고 프레블 카운티 러시 런 공원으로 향했다.

그런데 허친슨은 떠나려는 엄마의 자동차를 붙잡았고, 고스니는 멈추지 않고 달렸다. 아들은 결국 도로에 떨어지면서 숨졌다.


고스니는 아들이 목숨을 잃은 장소로 되돌아와 시신을 발견했고, 남자친구 제임스 러셀 해밀턴(42)와 함께 아들의 시신을 오하이오 강에 유기했다.


이어 고스니와 해밀턴은 미들타운 경찰서에 가 아이가 실종됐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석연치 않은 느낌이 든 경찰서장이 이들을 추궁하자 어머니는 "아이를 버리고 주차장으로 돌아왔을 때 아이가 죽은 것을 발견했다"고 했다.


경찰서장은 "해밀턴은 협조적으로 조사에 임했지만 고스니는 별다른 후회도 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스니는 자녀들을 모두 버리려고 했다가 허친슨부터 먼저 유기했다.


범행을 지켜봤던 두 자녀는 현재 보호시설에서 심리 치료와 보살핌을 받고 있다. 고스니가 과거 양육권을 잃은 네 번째 자녀도 오하이오주의 보호를 받고 있다.


경찰은 허친슨의 시신을 찾고 있지만 강물의 수위가 높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로사 파크 초등학교 교장 트레이시 닐리는 "허친슨은 밝고 외향적인 아이였다. 오늘 우리는 친구를 잃게 돼 매우 슬프다. 그는 수업에서 모든 선생님들을 안아주곤 했다. 항상 그의 밝은 미소를 기억하겠다"면서 허친슨을 추모했다.


증거 조작, 시체 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고스니와 해밀턴은 곧 법원에 출석해 재판을 받게 된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