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국내 車생산 16년만에 최소…코로나 영향

최종수정 2021.01.24 10:36 기사입력 2021.01.24 10:36

댓글쓰기

내수 늘었지만 코로나19로 수출 감소 영향

작년 국내 車생산 16년만에 최소…코로나 영향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량이 16년만에 최소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은 2003년 이후 17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다.


2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작년 국내 자동차 생산은 전년보다 11.2% 감소한 350만6848대다. 이는 2004년(346만9464대) 이후 가장 적은 숫자다.

코로나19로 해외 자동차 시장이 거의 마비되면서 수출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수출은 188만6831대로 전년보다 21.4% 감소하며 2003년(181만4938대) 이후 최소였다.


업체별로는 외국계 완성차업체 3사인 한국GM과 르노삼성차, 쌍용차 모두 생산이 크게 감소했다. 한국GM은 35만4800대로 전년 대비 13.4% 감소했고 2004년 이후 16년만 최소였다.


르노삼성차는 11만4630대로 2003년 이후 17년만 최소였다. 전년 대비로는 30.5% 감소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10만6836대를 생산하며 전년 대비 19.7% 감소했다.

그나마 사정이 나은 현대차도 지난해 161만8411대를 생산하며 9.4% 감소했고, 기아는 130만7254대로 9.9% 줄었다. 국내 연간 자동차 생산량은 2019년 10년 만에 400만대를 밑돈 후 2년 연속 300만대 선에 머무르고 있다.


반면 올해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 실적은 신차 출시와 수요 증가 등으로 역대 최대였다. 지난해 내수 판매는 전년보다 4.7% 증가한 161만1360대로 역대 최다였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