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입명부 대체' 14전화번호,기업·쇼핑몰 등서도 사용

최종수정 2021.01.17 18:54 기사입력 2021.01.17 18: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공공청사나 사회복지시설이 아닌 기업, 대형 쇼핑몰, 종교 시설 등 일반 기관에서도 전화 한 통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출입 명부 작성을 대체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출입명부용도로 14로 시작하는 6자리 전화번호(140000)를 일반 기업과 기관도 사용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14로 시작하는 번호로 전화를 걸면 자동으로 방문자와 방문 일시 정보를 기록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그간 14로 시작하는 번호의 신청 대상을 지방자치단체와 의료시설 등으로 제한했으나 공공부문 수요가 일정 부분 충족됐고 일반 기업과 기관의 요청이 늘어남에 따라 14번호 신청 대상을 민간으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14로 시작하는 번호를 희망하는 기업이나 기관, 상점 등은 18일부터 통신사에 신청하면 된다. 사용 가능한 번호는 9000개로 정해졌다. 선착순으로 가입할 수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