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나홀로 성장'…2020년 경제성적 18일 발표

최종수정 2021.01.17 18:08 기사입력 2021.01.17 18:08

댓글쓰기

中 '나홀로 성장'…2020년 경제성적 18일 발표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 성장을 이뤄낼 전망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8일 오전 10시(현지시간) 2020년 국내총생산(GDP)과 2020년 4분기 GDP 등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중국이 2%대 초반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1%였다.


2.1%가량의 경제성장률은 문화대혁명이 끝난 1976년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나서 가장 낮은 수치여서 중국 역시 지난해 코로나19의 타격을 크게 받았다고 볼 수 있다.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무역전쟁 여파로 2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던 2019년의 6.1% 대비 4%포인트 급락한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시장은 코로나19 최악의 환경 속에서 중국 경제가 유엔 비가입국인 대만을 제외하고 세계 주요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달성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IMF는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4.4%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경제의 상승 추세가 가속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통제에 성공해 중국이 세계 무역과 투자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호미 카라스 연구원은 현 추세라면 2028년이면 중국 GDP가 미국 GDP를 추월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