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GC에너지, 배당 재원 마련 위해 자본준비금 이익잉여금으로 전환

최종수정 2020.11.19 14:37 기사입력 2020.11.19 14: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SGC에너지(에스지씨에너지)가 오는 12월 3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배당 재원 마련을 위한 '준비금 감액 및 이익잉여금 전환'을 결의한다.


SGC에너지는 합병으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첫 해, 합병 회계처리 과정에서 준비금은 많이 계상된 반면 이익잉여금은 부족해 충분히 배당하기 어려운 문제점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고자 연내에 배당 재원 마련을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SGC에너지는 '지속적인 성장과 변화'를 통해 주주 및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회사의 기초 재무제표를 작성하고 있어 조만간 정확한 이익잉여금 전환 규모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배당 시행 규모와 구체적인 주주친화적 정책 등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다양한 주주친화적 정책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준비금은 주식발행초과금, 감자차익 등의 자본준비금과 자본금의 2분의 1이 될 때까지 매 결산기 이익배당금의 10분의 1 이상을 의무적으로 적립해야 하는 이익준비금으로 구성되는데 자본금의 1.5배를 초과한 범위 내에서 주주총회 결의에 따라 이익잉여금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준비금은 법정준비금으로 무상증자나 자본결손에 따른 전보로 충당이 가능하지만, 주주배당에는 사용할 수 없다. 이익잉여금은 임의준비금으로 무상증자에는 사용할 수 없지만, 주주배당은 가능하다. 이 때문에 준비금의 이익잉여금 전환은 통상 주주배당을 위한 사전작업으로 풀이된다.


한편,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에너지기업 SGC에너지는 군장에너지, SGC에너지 및 이테크건설 투자부문의 합병법인으로 합병기일은 지난 10월 31일이며, 신주 추가 상장일은 이달 19일이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