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소비자 관심도 앞서고 'LG전자' 호감도 우세

최종수정 2020.10.17 14:25 기사입력 2020.10.17 14:25

댓글쓰기

자료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자료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감염병 사태에도 국내 2대 전자기업에 대한 정보량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지난해 7월1일부터 지난 10월8일까지와 올해 같은 기간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시 성인, 도박, 거래, 스포츠, 부동산, 게임, 증권, 광고, 공통글 등에 관한 자료는 제외했다. 분석 대상 기업은 삼성전자와 LG전자 두 곳이다.


조사 결과 삼성전자는 지난해 52만4239건에서 올해 54만3555건으로 정보량이 2만5316건, 4.61% 증가했다. LG전자는 지난해 22만1674건에서 올해 23만 8060건으로 1만 6386건, 6.88% 늘었다.


증가율면에선 LG전자가 삼성전자보다 소폭 앞선 가운데 두 회사 모두 감염병 확산에도 불구하고 관심도는 증가했다.

연구소는 두 전자기업에 대한 같은 기간 호감도도 분석했다.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의 경우 'LG전자'는 지난해 35.07%에서 올해 38.64%로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순호감도는 15.30%에 그쳤으나 올해는 26.93%로 급등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