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럿 대법관 지명에 美 민주당..."대법원 보수화·낙태권리 문제에 집중"

최종수정 2020.09.27 08:13 기사입력 2020.09.27 08:13

댓글쓰기

"트럼프 배럿 지명은 대선 판 흔들기"
배럿 인신공격시 역풍 매우 클 것으로 우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별세한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 연방대법관의 후임에 에이미 코니 배럿 제7연방 고법 판사를 지명하면서 미국 민주당의 대응도 발빠르게 준비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낙태에 반대하며 7명 아이의 어머니인 여성 보수주의자 배럿에 대한 인신공격이 잘못 가해질 경우, 정치적 후폭풍이 대선판을 뒤흔들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배럿 개인보다는 연방대법원 내 보수와 진보간 균형이 깨진 것과 낙태권리의 필요성 강조 등 우회적이고 제한된 대응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26일(현지시간)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배럿 판사를 새 연방대법관으로 지명하면서 대선판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낙태 반대주의자로 7명의 자녀와 이중 장애를 안고 있는 자녀 또한 있는 배럿 판사는 복음주의와 보수적인 가톨릭 유권자, 낙태 권리 운동가와 반대자, 여성, 청년, 장애문제 등 복잡하고 다양한 이슈들을 보유한 인물이다.


배럿판사 지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실패로 코너에 몰리던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 대선판을 뒤흔들기 좋은 여러 이슈들을 함께 이끌어갈 수 있어 트럼프 대통령이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NYT는 분석했다.


민주당은 대응수위 및 방식에 대한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의 주요 전략가이자 매사추세츠주 하원의원인 댄 세나 의원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배럿 판사의 개인적인 부분들을 공격하거나 건드릴 경우, 이에대한 역풍은 민주당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며 "중도 보수쪽 유권자들의 표심이 자칫 트럼프에게 쏠리도록 할수도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선캠프에서도 배럿 판사의 개인적인 문제보다는 배럿 판사의 임명으로 미 대법원 내 6:3으로 기울어진 보수 대 진보의 균형 문제와 낙태권리 유지 문제를 중심으로 젊은 여성 유권자들의 표심을 끌어올 전략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진보진영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배럿 판사의 대법관 임명이 확정되면 대법원 인원 확대를 수용하는 전략을 채택할 것을 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