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N 2분기 영업익 265억원…전년比 4% 증가(상보)

최종수정 2020.08.07 08:33 기사입력 2020.08.07 08:32

댓글쓰기

NHN 2분기 영업익 265억원…전년比 4% 증가(상보)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NHN이 2분기 매출 4051억원, 영업이익 265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대비 각각 10.6%, 4% 증가한 수치다.


NHN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결제, 커머스, 게임 등이 고르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게임 매출은 웹보드 규제 완화효과로 실적이 소폭 성장했다. PC와 모바일 웹보드 게임을 비롯해 '요괴워치 푸니푸니'와 '크루세이더 퀘스트', '킹덤스토리'의 매출 증가로 1055억원으로 집계됐다.


결제·광고 사업 부문 매출은 NHN 한국사이버결제의 온라인 PG와 해외 가맹점 결제 증가로 전년 대비 19.3% 성장한 1569억원을 기록했다.


커머스 부분 매출은 668억원을 올리면서 전년 대비 36.1% 증가했는데, 중국 에이컴메이트의 주요 브랜드에 대한 이벤트 효과와 NHN 고도의 지속적인 온라인 거래 증가 덕분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콘텐츠 부문은 '벅스'의 매출 하락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티켓 판매가 감소하면서 전년 대비 18.9% 줄어든 396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기술 부문은 클라우드 사업 확대와 PNP 시큐어의 주력 사업 매출 증가로 전년 대비 32.3% 증가한 396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기타 사업 매출은 21억원이다.


간편결제 서비스인 페이코의 2분기 거래규모가 전년 대비 26% 증가했다. 오프라인 결제 규모의 경우 코로나19로 주춤했던 1분기보다 20% 증가하면서, 전년 대비 3배 성장했다.


정우진 NHN 대표는 "글로벌 팬데믹 현상의 지속으로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서도 결제와 커머스, 게임, 클라우드 등 비대면(언택트) 부문의 고른 성장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남은 하반기에는 출시 5주년을 맞은 페이코가 간편결제를 넘어 생활밀착형 플랫폼으로 점차 진화를 거듭하는 한편, 게임 부문에서도 '용비불패M'과 '크리티컬옵스:리로디드', '디즈니 쯔무쯔무 스타디움' 등 기대작 출시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