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뒷광고 논란' 쯔양 "댓글 문화 지쳐…돌아오지 않을 것" 은퇴 선언

최종수정 2020.08.06 08:02 기사입력 2020.08.06 08:02

댓글쓰기

6일 광고 표기 누락으로 '뒷광고'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방송을 그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사진=쯔양 유튜브 방송 화면 캡쳐

6일 광고 표기 누락으로 '뒷광고'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방송을 그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사진=쯔양 유튜브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광고 표기 누락으로 '뒷광고'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방송을 그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쯔양은 6일 자신의 유튜버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던 시기에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바이며 이에 대해 사과드린다"면서 "방송을 시작한 후 짧은 기간 동안 유튜브 관련 지침에 무지했다. 더 자세히 공부하지 못했던 내 잘못이었다"라며 최근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어 "그렇지만 이 부분에 대해 예전에 사실대로 말씀드린 바가 있고 그 뒤로는 정말 오랜 기간 광고 표기 관련 법에 대한 사항을 준수하며 시청자분들을 기만하지 않고 한 점 부끄러움 없이 방송을 해왔다"고 해명했다.


쯔양은 방송을 그만두는 이유에 대해서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해왔다' '사기꾼' 등 허위 사실을 퍼트리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면서 "지금까지 봐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영상의 댓글을 통해서는 "무조건 돌아온다고 하시는 분들께. 절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남기며 은퇴 의지가 확고함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쯔양을 비롯한 인기 먹방 유튜버들은 브랜드의 지원을 받고도 광고임을 표시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뒷광고' 논란이 불거졌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문복희(462만), 햄지(377만), 프란(284만) 등 인기 먹방 유튜버들이 사실을 인정하며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