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경영진 "법과 윤리 준수 기본 덕목"

최종수정 2020.07.01 10:26 기사입력 2020.07.01 10: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삼성전자의 주요 경영진이 임직원들에게 법과 윤리 등 '준법정신'을 회사의 기본 가치 중 하나로 지켜가자고 강조했다.


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회사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메일을 통해 하반기 최고경영자(CEO) 메시지를 전달했다.

메시지는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명의로 국문과 영문을 통해 작성됐다.


CEO 3명은 메시지에서 "오래가는 기업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할 것이 많겠지만, 법과 윤리를 준수하는 것은 기본적인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영진부터 모든 임직원에 이르기까지 준법정신을 우리의 기본 가치 중 하나로 지켜나가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 홍콩 보안법 입법 등 미·중 무역 전쟁 등 대외 불확실성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당부사항도 전달했다.

CEO들은 "SCM(공급망관리) 체계 강화, 통상이슈 대응 등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어떠한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밝혔다. 개발에서 제조, 판매에 이르는 모든 영역의 핵심 역량을 강화해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확보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상시 시나리오 경영을 체질화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도 적극적으로 발굴하자"고 당부했다. 시나리오 기반으로 사업 로드맵을 수립하고 미래 변화에 대해 전략적 민첩성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 비대면 협업이 중요해지는 시대에 명확한 소통과 합동 체계를 만들고 세계 최고의 스마트 업무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들은 "마스크의 답답함과 사회적 거리 두기의 고충 속에서 한해의 절반을 달려왔다"며 "임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위기 극복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