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최종수정 2020.01.21 09:21 기사입력 2020.01.21 09:21

댓글쓰기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겸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겸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겸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이 20일 일명 '상갓집 항명'과 관련해 "단순한 해프닝이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전 국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기소 여부나 수사에 대한 판단은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과연 상갓집에서 술 마시면서 이게 '항명이다, 아니다' 이런 문제로 비화되는 게 적절하지 않았다고 본다"며 이 같이 말했다.


지난 18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대검 과장의 빙부상 빈소에서 양석조 선임연구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불기소 처리해야한다고 주장한 직속 상사인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 "당신이 검사냐" 는 등 큰소리로 항의했다.


황 전 국장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취임했을 때 부하 직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취임사를 읽으며 망신을 준다든지, 김웅 검사가 사직을 하면서 '수사권 조정은 사기극'이라고 표현한 것이나,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지검장이 검찰국장 시절 모 대검 간부에게 보낸 문자를 공개해 역풍을 맞은 이런 움직임들이 서로 일종의 교류로 이뤄진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느낌적인 느낌'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단순한 해프닝은 아니다. 서로 생각의 공유들이 있는 게 아닌가 추측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이 '심재철 부장이 무혐의 보고서를 검토하라고 한 것은 월권'이라고 주장하며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어떤 식으로 말했는지 알 수 없어 답변하기는 어렵지만 이 지검장이나 심 부장이 친정부적이라고 생각해 본 적은 없다"면서 "법무부에서 같이 근무하면서 느낀 건 본인들 의사는 강하게 표시하면서도 합리적인 사고를 하시는 분들이다. 이분들에게 사퇴를 하라고 하면 어떤 분들이 와야 할지 의아한 측면이 있다"고 답했다.


최근 사표를 내고 법무부를 떠난 황 전 국장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선 "갑자기 출마를 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여러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아직까지 (총선 출마에 대해) 큰 고민을 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