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윤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하이리스크테이킹"…기보 간담회

최종수정 2019.11.19 15:11 기사입력 2019.11.19 15:11

댓글쓰기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취임 1년 남짓 성과
향후 운영 방향 제시

정윤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하이리스크테이킹"…기보 간담회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기업이 투자 보다 융자를 원하는 스케일업 단계가 있는데 그래서 예비유니콘(특별보증)을 하라고 했고, 그런 식으로 기보의 역할을 포지션화하고 있다."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사진)은 19일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예비유니콘 기업 특별보증 2차 사업에서는 15개 내외 업체를 뽑아 기업당 최대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스타트업)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들에 글로벌 진출 등에 필요한 대규모 성장자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원규모는 기업당 최대 100억원 이내다.


기보는 앞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1차 사업에 신청한 47개 업체 가운데 최종 13개사를 선정한 상태다. 2차 사업은 서류심사 및 현장평가를 통과한 47개 기업에 대해 선정심의위원회 개최, 다음 달에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정윤모 이사장은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대해 "100억원씩 보증을 서주는 것은 하이리스크테이킹"이라고 말했다. 이 특별보증은 1등 주자가 되기 위해 적자도 감수하고 대규모 투자를 수행하는 예비유니콘 기업들의 특성을 감안해 지원대상 선정 시 적자 여부 등 재무제표를 비(非) 고려하는 게 차별성이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지원대상은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3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이다. ▲벤처투자기관으로부터 누적 5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함으로서 시장에서 사업모델이 검증된 기업 ▲향후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보기 위해 최근 3개년 매출성장률이 연평균 20% 이상이거나 전년도 매출액이 100억원 이상 성장하는 기업 ▲기보의 기술평가 등급을 통해 혁신적 기술 또는 사업모델 보유 여부를 판단하되, BB등급 이상을 최소 자격요건으로 지정했다.


정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촉진을 위해 적극 지원하는 '소부장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기보는 소부장 강소기업 100 선정을 위한 기업평가와 효율적 지원 관리를 위해 전담관리기관으로 지정됐다.


정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기술이 중요하다. 중소기업의 기술 발전을 위해서는 기술을 평가하고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결국 그런 기능을 갖고 있는 기관이 기보"라며 "우리가 갖고 있는 기술력에 관한 이해도, 평가기술, 30년 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기업 정책에 여기저기 넣어보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소부장 강소기업 100 선정 대상은 총 매출액 중 소재·부품 또는 장비의 개발·제조 매출이 50% 이상이고, 기술혁신전략 및 기술개발역량을 보유한 중소기업의 자격을 갖춰야 한다. 기보의 서면·현장·대면평가를 거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강소 100 선정심의위원회'가 최종 선정한다.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KTRS)을 활용한 기업역량(40%)과 기업이 달성하고자 하는 기술혁신의 목표와 이행계획에 대한 기술혁신전략(60%)을 종합 평가한다. 총 1064개 기업이 신청해 1차 서면평가에서 301개의 중소기업이 통과한 상태다. 현장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내달 중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강소기업 100 기업들은 향후 5년 간 30개 사업에 대해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정 이사장은 "우리 보증을 보면 새로운 기업 찾아서 투자하는 것이 있고, 기존 기업을 계속 리볼빙해 주는 게 있다. 내년에는 리볼빙쪽을 확대할 것 같다. 특히 소재·부품·장비 기업, 수출피해기업 위주로 경기부양과 재정정책 확대쪽으로 집중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지난해 10월 취임했다. 1년을 조금 넘겼다. 그는 "저희 나름대로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 중소기업 정책 전체적으로도 기보가 나름 역할을 했다고 인정하는 분위기로 저는 이해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보는 중기부 산하 기관이다. 정 이사장은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관련해 묻는 질문에 "장관님은 사회나 국민들의 뜻을 많이 본다. 국민들의 인정이 중요하니까 의사결정에서도 적극적으로 효율적으로 참석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