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시간 이상 비행 무인기용 연료전지 동력원 개발

최종수정 2019.07.18 09:13 기사입력 2019.07.18 09:13

댓글쓰기

재료硏, 연료전지-배터리 하이브리드 무인기용 동력원 개발

6시간 이상 비행 무인기용 연료전지 동력원 개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국내 연구진이 저고도에서 6시간 이상 장시간 비행에 요구되는 무인기용 연료전지 동력원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재료연구소(KIMS, 소장 이정환)는 재료공정혁신연구본부 항공우주재료연구센터 양철남 박사 연구팀이 연료전지 동력원 및 무인기 기체를 자체 개발해 자동항법에 의해 6시간40분 공중 시험비행을 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일반적인 전동추진 무인기에 적용되는 리튬전지는 에너지 밀도가 낮기 때문에 무인기의 비행시간이 약 30분에서 1시간 내외로 짧다. 연구팀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압수소 연료탱크와 연료전지시스템의 경량화를 통해 기존 배터리에 비해 높은 에너지 밀도를 갖춤으로써 장시간 체공용 동력원으로의 적용을 가능하게 했다. 이번에 개발된 연료전지 추진 무인기는 수소탱크의 용량에 따라 비행시간을 2시간, 4시간, 6시간으로 용도에 맞게 연장할 수 있다.


연구팀은 700W급 자체 개발 연료전지 동력원과 7셀의 리튬폴리머 전지를 하이브리드 전원으로 구성해 날개길이 7m, 길이 3m의 복합재 무인기에 적용했다. 무인기의 이륙 및 착륙을 제외한 모든 비행은 자동항법 장치에 설정된 경로를 따라 자동으로 진행됐으며 공중 순항 시 비행속도는 68㎞/h로 6시간40분 동안 지정된 경로를 따라 반복 비행해 비행거리 454㎞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양철남 책임연구원은 "이 기술을 이용해 무인기의 4시간, 6시간 비행을 완료했다"며 "앞으로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해 8시간, 12시간, 24시간까지 연속 비행이 가능한 연료전지 동력원과 무인기, 그리고 임무수행 장치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