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한선교 사퇴 뜻 분명해 수용…후임 빨리 임명할 것"

최종수정 2019.06.17 11:48 기사입력 2019.06.17 11: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한선교 사무총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사퇴한데 대해 "본인의 뜻이 분명해 수용했다"며 "가급적 빨리 후임을 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본인이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어서 지난주 (사의) 뜻을 표했고 논의를 많이 했는데 수용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막말 논란도 사퇴의 이유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건강상의 이유가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이 어려운 상황이니까 적절한 분을 빨리 찾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에 지명된데 대해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지켜져야 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제도와 인사가 중요한데 그런 원칙이 지켜질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우회적으로 우려를 드러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대표 특별보좌역에 '정치멘토'로 불리는 김현장 전 한국광물공사 상임감사를 추가 임명한데 대해 "개인적인 인연 때문이 아니라 화합과 통합, 폭넓은 화합을 위해 필요한 인재라고 생각해 임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