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침마당' 양선화 "사법시험 준비, 반찬 볼 틈 없어 국밥 먹었다"

최종수정 2019.06.17 10:10 기사입력 2019.06.17 10:10

댓글쓰기

양선화 변호사가 과거 사법시험을 준비했을 당시 최장 19시간 동안 공부했다고 밝혔다/사진=KBS 1TV '아침마당' 화면 캡처

양선화 변호사가 과거 사법시험을 준비했을 당시 최장 19시간 동안 공부했다고 밝혔다/사진=KBS 1TV '아침마당'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양선화 변호사가 사법시험을 준비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장천, 김광삼, 한승훈, 양선화, 이인철, 손정혜 변호사가 게스트로 출연해 '스타 변호사들이 사는 법'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양선화 변호사는 "나는 가정 형편이 많이 어려웠다"라면서 "(사법시험 준비가) 다들 많이 힘들었을 거라고 하는데, 공부하는 동안 너무 행복했다"라고 밝혔다.


양선화는 "변호사 사무실에서 근무하면서, 종일 공부할 수 있는 고등학생들이 부러웠다"라며 "공부도 해야 하지만 돈도 벌어야 했다. 나도 언젠가는 공부만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러다 정말 공부만 하게 되니까. 내가 그토록 원하던 삶이었고, 하나하나 알아가는 재미가 있었다"면서 "반드시 합격해야 하는데 언제 할지 모르니까 이 시기를 앞당기자는 생각으로 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선화는 "나는 출발선이 남들보다 늦었기 때문에 '성실함으로 승부를 걸어야겠다'라고 느껴서 스톱워치를 가지고 공부하는 시간을 매일 체크했다"라면서 "오늘은 어제보다 (공부를) 10분만 더 하자. 그게 나에게 주어진 게임이었다. 측정을 한 뒤 전날보다 공부를 더 했으면 '이겼다'며 스스로에게 재미를 줬다"고 말했다.


또 그는 "가장 많이 공부한 시간이 19시간이었다"며 "식사할 때 반찬을 볼 틈도 없어서 국밥을 만들어 먹었다"고 밝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