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제

|

영하에서 만들어진, 그래서 더 시원한 맥주…하이트진로, 다니엘 헤니 모델 발탁·디자인도 변경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하에서 만들어진, 그래서 더 시원한 맥주…하이트진로, 다니엘 헤니 모델 발탁·디자인도 변경

최종수정 2017.04.13 09:33 기사입력 2017.04.13 09:33

댓글쓰기

맥주 본연의 시원하고 깨끗한 맛 강조, 성수기 시장 공략 시동

영하에서 만들어진, 그래서 더 시원한 맥주…하이트진로, 다니엘 헤니 모델 발탁·디자인도 변경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하이트진로는 본격적인 맥주 성수기를 앞두고 자사 대표 맥주 브랜드 하이트의 라벨 디자인을 교체하고 '엑스트라 콜드'(Extra Cold) 마케팅 캠페인도 전개한다고 13일 밝혔다.

'영하에서 만들어지다. 그래서 더 시원하다'라는 캠페인 슬로건 아래 제품의 라벨 디자인을 변경하고 브랜드 모델도 새롭게 발탁해 소비자 소통을 강화한다.
하이트진로는 소비자들이 맥주 음용에 대한 기대가치로 '시원하고 상쾌한 맛'을 꼽는다는 점을 바탕으로, 하이트의 시원하고 깨끗한 맛을 극대화한 기술력을 소개해 '하이트=태생부터 시원한 맥주'라는 인식을 강화하는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

실제 '엑스트라 콜드' 공법으로 완성된 하이트는 맥주의 숙성부터 생산 전 공정을 얼음이 얼기 직전인 영하의 온도로 유지해 불순물과 잡미를 완벽히 제거, 페일라거 본연의 시원하고 깨끗한 맛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하이트진로는 하이트의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직관적이고 세련된 컨셉트로 라벨 디자인을 변경했다.
새로운 라벨은 브랜드명과 '엑스트라 콜드'를 제외한 기존의 인포그래픽 요소를 모두 제거해 심플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또한 다니엘 헤니를 브랜드 모델로 발탁하고 새로운 TV 광고도 선보일 예정이다.

다니엘 헤니의 남성적이면서도 세련된 이미지가 태생부터 차가운 맥주, 극강의 시원함을 강조하는 캠페인 특징에 적합해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 새로운 TV 광고는 오는 21일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나날이 진화하는 하이트 맥주 본연의 시원함과 깨끗한 맛을 더 많은 소비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