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주가 상승률 톱오브 톱]목표주가 묘한 시선

최종수정 2016.09.12 16:00 기사입력 2016.09.12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권성회 기자] 최근 증시에서는 삼성전자 목표주가에 대한 묘한 시선들이 존재한다.

한국 경제와 한국 증시를 대표하는 대장주인 만큼 200만원 돌파는 당연하다는 긍정론이 여전히 대세지만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와 같은 변수가 있는 만큼 오히려 목표주가를 기존보다 내려야 한다는 신중론이 공존한다.

하지만 시장 전문가들은 시기만 문제일 뿐 삼성전자가 200만원를 터치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가 불거진 이후 증권사 중에서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내린 곳은 아직 없다.

주가는 급락했지만 이베스트투자증권을 비롯한 신한금융투자는 여전히 목표주가 200만원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연구원은 "전량 리콜이라는 확실한 해결책을 제시했기 때문에 목표주가 200만원을 유지한다"며 "이번 결정으로 삼성전자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가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160만원을 넘어섰던 것은 갤럭시노트7에 대한 기대감뿐만은 아니었던 것만큼 장기적으로 본다면 상승 추세가 꺾이지 않을 것"이라며 "어느 정도 선에서 조정을 받고 있지만 일정 시점이 지난다면 다시 상승세가 이어져 내년엔 200만원 터치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증권가 일각에서는 삼성전자 목표주가의 경우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 추이가 관건이라는 조심스러운 주장도 나온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갤럭시노트7 배터리 문제로 품질 이슈가 없다는 점이 확인돼야 투심이 회복될 것"이라며 "갤럭시노트7 관련 별의별 루머가 다 나오는데 이에 대해 투자자들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변수다"고 말했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적의 경우 줄어들 요인이 분명 있는데 리콜 이외에 사용 중지도 문제"라며 "그 기간 동안 대여폰을 제공해야 하는데 3분기 대여폰 비용 요인이 있고 만약 재인증 절차를 밟아야 하는 경우 4분기 지역별로 출시 스케줄이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분기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실적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가 200만원대를 돌파하는 데 실적 외에 지배구조 재편 이슈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생명을 정점으로 하는 금융계열사들의 지배구조 수직화 작업이 올해 들어 속도를 높이면서 삼성전자의 지배구조 재편 역시 조만간 시작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지배구조 재편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우려된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이 지배구조 재편을 하는 과정에서 삼성전자 역시 인적 분할 후 기업 가치가 더 높게 재평가될 것이고, 삼성SDS는 지배력 확보 수단으로의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며 "삼성그룹 지배 구조 변환의 관건은 '삼성그룹의 정점에 있는 삼성물산이 직간접적으로 삼성전자 지분을 얼마나 확보할 수 있느냐'이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