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동주 "누나 신영자 이사장도 자신과 같은 뜻"

최종수정 2015.10.22 11:10 기사입력 2015.10.22 11:04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 전 부회장, 일보다는 가족 "이전 상태로 복귀한다면 동생 용서할 수 있다"
신 회장이 타협 원하지 않아…누나인 신영자 이사장도 자신과 같은 뜻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22일 오전 아시아경제 편집국에서 기자와 만난 신동주 일본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은 동생에 대한 어릴 적 기억을 묻는 질문에 생각이 많은 듯 주춤했다. 신 전 부회장은 "아들이 둘 밖에 없는 집에서 같이 지냈고 매우 친하게 지냈다"면서도 "친척이나 주변 사람들이 정반대의 성격이라고 얘기할 정도로 성격은 많이 달랐다"고 회고했다.
동생과 치열한 경영권 다툼 중이지만 일 보다는 가족의 중요성을 더 내세웠다. 경영권을 두고 동생과 싸우는 것에 대해서는 형으로서의 부담을 털어놨다. 그는 "동생이 한 일이 옳은 일이 아니기 때문에 동의할 수 없지만 가족이기 때문에 용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기 이전의 상태로 복귀한다면 아버지가 용서한다고 말했기 때문에 (자신도) 당연히 용서하겠다"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중국사업 실패로 인한 손실에 대해서도 가족이라는 이유로 용서할 수 있다면서도 신 회장이 잘 처리하고 마무리해야한다는 전제를 달았다.

롯데가 제기한 가족(부친)을 내세우는 것이 구시대적 경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강한 어조로 반박했다. 신 전 부회장은 "가족위주의 경영을 하는 많은 기업들이 있고 퍼포먼스 역시 나쁘지 않다"며 "가족경영의 장점은 장기전략을 실행해 갈 수 있다는 것으로 능력이 있으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여론에 비춰지는 형제간의 진흙탕 싸움에 대해서는 상당한 부담을 느낀다면서도 동생이 타협을 원치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신 회장에게 책임을 돌렸다. 신 전 부회장은 "해결의 가장 빠른 방법이 협상으로 부친과 내가 지속적으로 동생에게 제안을 하고 있지만 동생이 원하지 않는다"며 "동생이 '네가 죽거나 내가 죽거나 ' 할 때까지 타협은 없다고 해 문제가 풀리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누나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도 자신과 같은 생각임을 전했다. 경영권 분쟁 1라운드 촉발 당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일본행에 동행한 신 이사장은 신 전 부회장과 의중이 같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2라운드가 재발된 이후 모습을 감춘 상황이다.
신 전 부회장은 "누나도 지금의 상황을 전혀 이해할 수 없어 하며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며 "특히 나에 대해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