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올 가을 춤과 연극에 중독되다…서울 곳곳 무용·공연 축제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필립 장띠의 '나를 잊지 마세요' 공연 모습.

필립 장띠의 '나를 잊지 마세요' 공연 모습.

AD
원본보기 아이콘

덴마크 무용단인 공연하는 '샌들 신은 남자들'

덴마크 무용단인 공연하는 '샌들 신은 남자들'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세계무용제·국제공연예술제 25일 개막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올 가을 서울 곳곳에서 춤과 연극의 향연이 펼쳐진다. 해마다 추석 전후에 열리는 '서울세계무용제'와 '서울국제공연예술제'가 올해는 오는 25일 동시에 개막한다. 다양한 국적의 무용과 연극 공연들을 소개하는 두 축제는 스무날 넘게 서울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풍성한 현대무용 잔치, '시댄스' = 유네스코 국제무용협회(CID-UNESCO) 한국본부에서 주최하는 서울세계무용축제(시댄스, SIDance)는 올해 17회째를 맞았다. 이 축제는 그동안 한국의 무용을 국제무대에 소개하고, 해외작품들과 교류하는 장으로 톡톡한 역할을 해왔다. 다음달 18일까지 24일간 열리는 올해 축제에서는 현대무용의 흐름을 보여주는 거장들의 작품과 덴마크 무용, 그리고 잘 알려지지 않은 한국의 춤 등을 아우르는 무대가 선을 보인다.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자유소극장,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 소극장 드림, 서강대학교 메리홀 등에서 열리는 공연에 참여하는 단체는 프랑스, 스위스, 독일, 캐나다, 호주, 벨기에 등 19개국 62개이며 총 59개 작품을 공연한다.

우선 거장들의 중독성 강한 작품들이 무대 위로 올라간다. 독일의 현대무용 혁명가 '피나 바우쉬'와 비견되는 프랑스의 자존심 '마기 마랭'이 신작을 들고 나온다. 이 공연은 얼굴, 표정, 몸짓 등 비언어적 소통방법으로 상대에게 인정 받기 위한 처절한 웅변을 보여줄 예정이다. 연극·춤·인형극이 혼합된 무용의 세계를 개척한 같은 국적의 필립 장띠는 스칸디나비아의 미스터리와 색채가 가득한 초현실적인 작품 '나를 잊지 마세요'를 공연한다. 이와 함께 유럽 표현주의 무용 선구자인 마리 비그만의 '마녀의 춤'을 재해석한 페드로 파웰스 무용단(벨기에, 프랑스)의 작품 '쏘르'도 행사 전반부에 모두 소개된다.

한국의 '검무전' 공연 모습.

한국의 '검무전' 공연 모습.

원본보기 아이콘

이외에도 무용수의 팔다리에 생체 모니터를 부착해 근육의 움직임을 사운드와 조명으로 변환한 실험적 작품, '벌거벗은 몸'을 공론화하는 것이 아직 생소한 국내 환경에서 누드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버릴 '19금 공연'들이 계획돼 있다. 이종호 시댄스 예술감독은 "누드에 포커스를 맞추려했던 것은 아니었으나 워낙 깊이 있고 재미있는 작품들이어서 주저 없이 초대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축제에서는 '덴마크 무용'을 별도로 주목해 루시 서기트, 덴마크 댄스시어터 등의 작품들을 소개하고 강연회도 열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2015~2016년에는 덴마크에서 '한국 무용특집'도 추진중에 있다. 또한 시댄스에서는 올해도 우리나라 무용의 해외 수출 기회를 살리기 위해 '후즈 넥스트', '힙합의 진화', '검무전' 등 한국 전통춤과 현대무용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연극 '노란 벽지'의 한 장면

연극 '노란 벽지'의 한 장면

원본보기 아이콘

◆'공연예술의 본질'을 느끼게 할 연극·무용 축제 '스파프' = 우리나라 공연예술축제를 대표하는 '서울국제공연예술제(스파프, SPAF)도 25일 막을 올리며 서울 동숭동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에서 다음달 19일까지 계속된다. 올해로 14회째인 이 축제는 지난해 총 객석 점유율이 99.7%를 기록할 만큼 큰 인기를 모았었다. 올해에는 세계 유수의 공연장에서 만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작품들이 다수 초청돼 더욱 기대를 모은다. 국내 연극계를 대표하는 두 거장, 오태석과 이윤택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해외 작품 10편, 국내 초청작 11편 등 총 25편의 작품들이 선보일 올해 축제에는 7개국 19단체가 참여한다.

개막작으로는 현대 실험연극의 메카 베를린 '샤우뷔네'가 제작하고, 피터 브룩을 잇는 영국 최고의 연출가 케이티 미첼이 연출한 연극 '노란 벽지'가 축제의 서막을 연다. 공연은 배우와 함께 무대 위를 누비는 카메라맨들에 의해 촬영되고, 즉석에서 영화로 만들어져 무대 전면 상단의 스크린에 상영되는 독특한 형식으로 진행된다. 여성의 억눌린 사회적 자의식과 상처를 다룬 감각적인 멀티미디어 스릴러 연극이다. 케이티 미첼만의 전매특허인 '라이브 시네마 퍼포먼스'의 정점을 찍은 걸작으로 평가를 받는 이 작품은 이번에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소개된다.

호페쉬 쉑터의 최신작 '썬(SUN)' 공연 모습.

호페쉬 쉑터의 최신작 '썬(SUN)' 공연 모습.

원본보기 아이콘

오태석 연출가(극단 목화)는 '심청이는 왜 두 번 인당수에 몸을 던졌는가'를 무대에 올린다. 1992년 동아연극상 대상을 수상했던 작품으로, 친숙한 고전인 '심청전'을 모티브로 우리 사회의 단면을 적나라하게 담아낸 한국식 블랙 코미디이다. 이윤택(연희단거리패)은 일본의 권위 있는 문학상인 기시다희곡상을 수상한 극작가 오타 쇼고의 초기 대표작 '코마치후덴'을 준비했다. 일본을 대표하는 오타 쇼고의 작품을 '침묵극' 형식 속에 한국적인 리듬과 정서, 전통음악을 녹여내 재창조했다. 연극 무대와 함께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영국의 안무가 호페쉬 쉑터의 최신작 '썬(SUN)'도 이번 축제 일정에 포함돼 있다. 고도로 훈련된 무용수들의 출중한 군무가 어우러진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수연 SPAF 연극 PD는 "아시아에서 연극 분야 쪽에서는 최첨단을 소개하는 거의 유일한 축제라고 자부한다"며 "앞으로 세계적인 축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일본이나 중국의 축제와 연계하는 등 아시아적 연대가 필요하다. 그런 고민 하에 여러 노력들을 펼치려고 한다"고 말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