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승장구, 새MC 김성수 "시청률 1위 꽂아버리겠어"

최종수정 2010.08.11 01:09 기사입력 2010.08.11 0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경록 기자]배우 김성수가 승승장구의 새MC각오를 다졌다.

10일 밤 방송된 KBS 2TV ‘김승우의 승승장구’는 새 MC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새롭게 합류한 MC는 배우 김성수, 정재용(DJ DOC), 이기광(비스트)이 합류했다.

이날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우리빨리물어'코너에서는 김성수에 대한 시청자의 질문이 이어졌다. 특히 시청자 질문 중 “지금도 남몰래 지구를 지키냐”는 질문에 김성수는 “은퇴했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또 이날 방송에서 김성수는 “벡터맨에서 했던 ‘꽂아버리겠어’ 멘트를 좀 해달라”는 게스트들의 요청에 “시청률 1위, 꽂아버리겠어!”라며 새MC로서 당찬 각오를 표현해 주위를 폭소케했다.

이어 천하무적야구팀은 김성수의 '허당기질'을 폭로했다. 이날 게스트로 참여한 김창렬은 "원래 베스트 플레이어라고 말해야 하는데 '베스트 드레서'라고 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성수에 대해 천하무적야구팀의 폭로가 계속 이어졌다. "말이 많다" "조언해주기 좋아한다" "게스트 같다"며 농담도 마다하지 않았며 혹독한 신고식을 치루게 했다.
한편, 이날 세 명의 새로운 MC들을 축하하기 위해 '천하무적 야구단'멤버, 서효림, 비스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경록 기자 roc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