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측 “이낙연 ‘높은 자리’했지만 ‘유능함’은 별개 문제”(종합)

최종수정 2021.08.01 12:14 기사입력 2021.08.01 12: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이재명 측 열린캠프가 1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경선에서 어떤 후보가 더 유능한 가를 검증하는 것은 유의미한 논쟁”이라며 “누가 더 높은 자리를 했는가와 누가 더 유능한가는 분명히 구별되어야 한다”고 직격했다.


박진영 열린캠프 대변인은 이 전 대표의 ‘성과’와 ‘실적’이 없었다는 점을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당 대표’라는 자리는 소잡는 칼을 쓰는 자리 정도가 될 것”이라면서 “비유하자면 서울 시장 소와 부산 시장 소를 빼앗긴 분이다”고 이 전 대표를 저격했다. 그러면서 “LH와 부동산 사태에 대한 초기 대응에 미흡했고, 결국 본인이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서울과 부산 보궐선거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발언과 검찰개혁 추진에 좌고우면하여 당원들의 탈당이 많았다”며 “결코 성공한 당대표라고 말씀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북도 설치 주장에 대해서 홍정민 의원은 “지역균형이 우선인데 선거를 의식한 근시안적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달 30일 오전 의정부시에 소재한 경기도 북부청사 평화광장에서 ‘국가균형발전 및 경기도 분도 관련 좌담회’를 갖고 “오랜 기간 상대적인 낙후를 겪는 경기북부를 경기도에서 나눠 경기북도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북부와 강원을 잇는 북부권 평화경제벨트 전략이 적극 추진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경기 북부지역이 남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이 뒤떨어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수도권정비계획법’이나 ‘군사시절보호법’에 따라 중첩규제로 발전이 저해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북도가 된다해도 규제가 풀리는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결국 경기북도의 재정자립도가 낮은 상태에서 분리하게 되면 경기도의 예산이 남부에 집중돼 남북간 격차는 더욱 커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대선을 앞두고 당장 표를 구하는데 급급해 경기북도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은 현실의 제약을 무시해 오히려 지역균형발전을 역행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산업이 발전된 남부에 비해 북부는 SOC가 열악한 상황”이라면서 “현재의 예타제도 하에서는 유동인구가 많은 남부에 계속해서 더 투자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지역내 총생산만 해도 2019년 12월 기준 경기북부의 지역내 총생산은 92조원인 반면, 경기남부는 360조원에 달한다고 부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