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 주식부호 '톱10' 진입…삼성家 1~4위 유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CEO스코어, 올해 국내 상장사 주식부호 지분가치 조사
이재용 지분가치 1년 새 3조원 증가

국내 주식 부호 상위 100인 올해 지분 가치가 19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차전지 관련 기업 주가가 급등하면서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 류광지 금양 회장 등 5명이 1조 주식 부자 대열에 새로 합류했다.


27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전날 종가 기준 국내 상장사 개별 주주별 보유주식과 지분가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주식 부호 상위 100인 지분 가치는 118조837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29일 100인 지분가치(99조4605억원)보다 19.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2236.40에서 2602.59로 16.4% 오른 것을 웃도는 수치다. 코스닥 지수는 679.29에서 848.34로 24.9% 올랐다.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사진출처=연합뉴스]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사진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국내 이차전지 대장격인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은 국내 주식 부호 '톱10'에 신규 진입하며 대기업 총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 전 회장 지분가치는 작년 말 5018억원애서 올해 3조2196억원으로 541.6% 늘었다. 이 전 회장 주식 부호 순위도 작년 47위에서 올해 8위로 뛰었다.


류광지 회장 지분가치도 5491억원에서 2조3849억원으로 334.3% 늘었다. 주식 부호 순위 39위에서 11위로 올랐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과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회장, 이채윤 리노공업 사장 등도 지분가치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출처=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작년에 이어 올해도 삼성 총수 일가가 국내 주식 부호 1~4위를 유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14조6556억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9조2309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7조187억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6조31억원) 순이었다.


1년간 지분 가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주식 부호는 이재용 회장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 삼성생명 , 삼성SDS, 삼성E&A , 삼성화재 등 보유 지분가치가 올라 1년간 이 회장 주식 가치는 2조9821억원(25.5%) 늘었다.


이동채 전 회장(2조7178억원↑), 홍라희 전 관장(2조5279억원↑), 류광지 회장(1조8358억원↑), 곽동신 부회장(1조6877억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1조6168억원↑), 이부진 사장(1조4563억원↑), 이서현 이사장(1조1776억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939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CEO스코어는 "조정호 회장 지분가치가 는 것은 지난 4월 메리츠금융지주가 메리츠증권, 메리츠화재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시키면서 기업가치가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고 했다.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 주식부호 '톱10' 진입…삼성家 1~4위 유지 원본보기 아이콘

주식 부호 상위 20인 중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최태원 SK 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의 지분가치는 하락했다. 김범수 창업자의 경우 하반기 잇따른 카카오의 불공정 논란으로 지분가치(3조952억원)가 작년보다 1.4% 줄었고 순위도 7위에서 9위로 내려갔다. 최태원 회장은 지분가치(2조2750억원)가 7.4% 줄며 작년 10위에서 올해 12위로 하락했다. 서경배 회장도 지분가치(2조1426억원)가 14.2% 감소하며 9위에서 15위로 미끄러졌다.


김창수 F&F 회장, 조영식 에스디바이오센서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등은 지분가치가 줄면서 주식 부호 '톱 20'에서 제외됐다. CEO스코어는 "김택진 사장은 엔씨 주력 게임인 '리니지' 시리즈 인기가 주춤하고 투자자들의 게임 업종 관심도가 낮아져 지분가치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