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개최국 전패 위기’ 카타르, 네덜란드에 0-1 전반 종료

최종수정 2022.11.30 01:44 기사입력 2022.11.30 01:44

각포 3경기 연속골, 카타르 전패 위기

네덜란드가 카타르에 앞서고 있다. 선제골을 넣은 각포가 포즈를 취하는 모습. 사진 = EPA연합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홈팀 카타르가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에 첫 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카타르는 30일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네덜란드 스타플레이어 코디 각포에게 전반 26분 선제골을 허용하며 0-1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번 경기마저 패하면 카타르는 개최국임에도 월드컵 전패를 기록하게 된다.

네덜란드는 에콰도르와 함께 1승1무(승점 4)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카타르를 이기면 16강행을 확정 짓고 같은 시간 진행되는 에콰도르-세네갈 맞대결 결과에 따라 1~2위를 가리게 된다.


카타르는 앞서 1, 2차전을 모두 패함에 따라 탈락이 확정된 상태다. 네덜란드전에서 승점을 챙기며 전패 위기를 탈출하려 했으나 전반부터 상황이 녹록지 않았다.


네덜란드는 3-4-1-2 포메이션을 적용했다. 안드리스 노페르트가 GK로 나선 가운데 버질 반 다이크, 유리엔 팀버, 네이선 아케가 수비 라인을 구성했다. 데이비 클라선, 데일리 블린트, 프랭키 더용, 마르턴 더룬, 덴젤 둠프리스가 중원을 맡았고, 코디 각포와 멤비스 데파이가 투톱으로 공격에 나섰다.

홈팀 카타르는 5-3-2 전술을 꺼내 들었다. 앞서 25일 세네갈전에서 월드컵 첫 경기를 소화한 메샬 바르샴이 GK로 나선 가운데 파이브백은 호맘 아메드, 압델카림 하산, 부알렘 쿠키, 페드루 미겔, 이스마일 모하메드가 맡았다. 미드필더는 압둘아지즈 하템, 아삼 마디보, 하산 알하이도스로 구성됐다. 아크람 아피프와 알모에즈 알리가 투톱으로 출격했다.


네덜란드는 카타르를 상대로 압도적 볼 점유율을 기록하며 경기를 리드했다. 일방적인 경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조금 늦게 골이 터졌다.


전반 26분 네덜란드 공격이 이어진 가운데 왼쪽 측면에서 블린트가 연결한 볼을 중앙의 데파이와 각포를 거쳐 미드필더 클라선이 잡고 갔다. 클라선이 다시 넘긴 볼을 각포가 오른발 슛을 쏘아 올리며 카타르 골망을 흔들었다.


각포는 네덜란드 명문 PSV에인트호번에서 뛰는 23살 공격수로 앞서 1, 2차전 네덜란드 선제골을 기록한 데 이어 3차전에도 첫 골을 뽑아내며 실력을 입증했다.


반격에 나선 카타르는 전반 29분 모하메드가 오른발 슛을 했으나 노페르트가 이를 막아내며 득점에 실패한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해외이슈

  •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