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일 정상 "北 탄도미사일 규탄, 韓 포함 3국 협력 중요"

최종수정 2022.01.22 17:56 기사입력 2022.01.22 17:13

北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규탄하며 긴밀히 조율하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미국과 일본의 정상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규탄하며 양국 및 한국과 긴밀히 조율하기로 했다. 각종 현안에서도 3국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한 뒤 중국 대응을 위한 공조의지를 강조했다.


2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의 첫 화상정상회담 이후 보도자료를 내며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인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한국과 보조를 맞춰 북한 문제에 관해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견해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을 진행한 데 이어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재개를 시사한 상태다.


한국을 포함한 미국과 일본 등 3국의 협력도 강조됐다. 두 정상은 안보와 더 광범위한 현안에서 강력한 관계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중국의 행동에 맞설 것을 다짐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전성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미일 정상은 일종의 대중국 견제협의체로 불리는 쿼드 정상회담을 올해 상반기 일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현재 양국이 운용하는 외교·국방 장관 2+2 회의체에 외교·경제 장관이 참여하는 ‘2+2 경제정책협의회’도 신설하기로 했다. 중국이 구상하는 거대 경제 구상권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맞서 인도·태평양 지역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날 회담은 미 동부 시간 오전 8시 1분에 시작해 9시 23분까지 82분간 진행됐다. 두 정상이 정식으로 회담을 진행한 건 지난해 10월 기시다 총리 취임 후 처음이다. 애초 기시다 총리가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화상회의로 변경됐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