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만 라이칭더, 양안 현상유지 강조…"中, 평화 노력해야"(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일 오전 대만 신임 총통 취임식
中에 양자 교류 재개, 지역 평화·안정 촉구

'친미·독립' 성향의 라이칭더 대만 신임 총통이 20일 취임사를 통해 중국 본토와 대만(양안) 관계의 현상 유지를 약속하는 한편, 중국을 향해 평화를 위한 공동 노력을 촉구했다.


라이 총통은 이날 오전 타이베이 총통부 앞에서 진행한 취임 연설을 통해 "양안 미래가 세계 형세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민주화된 대만을 계승하는 우리는 평화의 조타수가 될 것"이라며 "새 정부는 '네 가지 견지'를 계승하면서 비굴하지도 거만하지도 않고(不卑不亢), 현상을 유지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네 가지 견지'란 전임 차이잉원 정부가 2021년 발표한 양안 관계 원칙으로 ▲자유·민주 헌정 체제를 영원히 견지 ▲중화민국과 중화인민공화국의 상호 불예속 견지 ▲주권 침범·병탄 불허 견지 ▲'중화민국 대만'의 앞날 견지와 전체 대만 인민의 의지 준수를 그 내용으로 한다.


중국을 향해서는 양자 교류 재개와 지역 평화·안정을 촉구했다. 그는 "양안의 평화와 안정은 세계의 열쇠"라면서 "중국이 관광, 학생 교류 등 양자 교류를 재개하고 평화 공존을 위해 노력하는 등 대만과의 화해를 위한 구체적인 조처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또 중국이 대만을 향한 위협을 중단하고, 대만과 함께 세계적 책임을 져 대만해협 및 지역의 평화·안정 유지에 힘쓰며, 세계가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하기를 호소한다"고 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전과 가자 전쟁을 언급하며 "중국의 군사행동 및 회색 위협(본격적인 전쟁 수준에는 못 미치지는 정치적 목적 등을 띤 도발 행위) 역시 세계 평화·안정의 최대 전략적 도전으로 간주된다"면서 "중국이 아직 대만 무력 침공을 포기하지 않은 상태에서 각종 위협을 맞아 우리는 국가 수호의 결심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중국이 중화민국(대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대만 인민의 선택을 존중하며, 성의를 보이기를 희망한다"면서 "대만이 선출한 합법적인 정부와 대등·존엄 원칙하에서 대화로 대결을 대체하고, 교류로 포위를 대체해 협력을 진행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그는 "우선 양자 대등한 관광·여행과 (중국) 학생의 대만 취학부터 시작해 함께 평화·공동 번영을 추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라이 총통은 이날 향후 과제로 ▲ 국방력 강화 ▲ 경제 안보 구축 ▲ 안정적이고 원칙 있는 양안 관계 지도력 구현 ▲ 가치 외교 추진 ▲ 글로벌 민주 국가와 공동체 형성을 통한 억제력 발휘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미래의 세계를 전망해보면 반도체가 없는 곳이 없고, AI의 물결이 휩쓸고 있다"며 "지금의 대만은 반도체 선진 제조 기술을 장악해 AI 혁명의 중심에 서 있고, '글로벌 민주주의 공급망'의 핵심으로서 세계 경제 발전과 인류 생활의 행복·번영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자평했다.


라이 총통은 "우리는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 지위에 안정적으로 서서 지정학적 변화가 가져온 비즈니스 기회를 잘 포착, 반도체·AI·군사·보안·차세대 통신 등 '5대 신뢰 산업'을 발전시켜야 한다"며 "우리는 대만이 '드론 민주주의 공급망'의 아시아 중심지가 되게 하고, 차세대 통신 중저궤도 위성을 발전시켜 세계 우주 산업으로 진군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30분가량 이어진 취임 연설에서 라이 총통은 무려 31번이나 ‘민주주의’ 단어를 언급하면서 대만과 중국 간 차이점을 부각시키고자 했다. 앞선 차이잉원 전 총통의 2016년(24회), 2020년(9회) 연설 때보다 횟수가 대폭 증가한 것이다.


한편, 중국 언론들은 라이 총통의 취임식과 관련한 보도를 자제하고 있다. 주요 매체 가운데서는 전날 밤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GT)가 "라이 총통의 취임에 따라 대만 국민들의 평화를 촉구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낸 정도가 눈에 띈다. GT는 "많은 대만 국민들이 라이 총리에게 본토에 대한 적대적이고 분리주의적 정책을 추진해 본토를 자극하거나 지역에 더 많은 긴장을 야기하지 말라고 촉구하고 있다"면서 "일각에서는 대만 당국이 현지 통일 운동가들을 더욱 잔인하게 탄압하고, 대만 학교의 역사 교과서를 더욱 왜곡하고, ??언론을 조작해 본토와의 역사적 관계를 끊을 것이라고 우려한다"고 전했다.





베이징=김현정 특파원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축구판에 들어온 아이돌 문화…손흥민·이강인 팬들 자리 찜 논란

    #국내이슈

  • "내 간 같이 쓸래?"…아픈 5살 제자 위해 간 떼어 준 美 선생님 "정은아, 오물풍선 그만 날려"…춤추며 北 조롱한 방글라 남성들 머스크 끌어안던 악동 유튜버, 유럽서 '금배지' 달았다

    #해외이슈

  • [포토] 시원하게 나누는 '情' [포토]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식 [포토] '더위엔 역시 나무 그늘이지'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 용어]고국 온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 입상’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