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北·러·미얀마서 전력수입 급증...턱없이 부족"

최종수정 2021.10.25 14:44 기사입력 2021.10.25 14:44

댓글쓰기

북한서 수입한 전력 62% 급증
안보문제로 동결하던 전기수입량 늘어날 듯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최근 석탄 및 천연가스 가격 급등에 따른 전력난 심화를 겪고 있는 중국이 북한과 러시아, 미얀마 등 인근 국가에서 전력수입을 크게 늘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안보문제로 제한하던 전기수입량도 크게 늘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중국 해관총서는 지난달 중국이 북한에서 수입한 전력량이 전년동기대비 62% 급증한 3만5974㎿h였다고 밝혔다. 올해 1∼3분기 동안 북한에서 수입한 전력량을 집계해도 전년동기대비 37% 늘어난 291GWh로, 총 1190만달러(약 140억원) 규모로 확인됐다고 SCMP는 전했다.

북한에서 수입되는 전력은 북중 최대교역 거점인 랴오닝성 단둥 지역을 통해 중국에 들어온다. 현재 랴오닝성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지린성 등 대부분의 중국 동북지역은 9월부터 극심한 전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SCMP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017년 유엔이 채택한 대북제재안에 따라 석탄, 철광석, 농산물 등을 중국에 수출할 수 없지만 전력거래는 제재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북한 뿐만 아니라 러시아와 미얀마로부터의 전력수입도 크게 늘렸다. 러시아로부터는 올해 1∼3분기 2381GWh의 전력을 수입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늘어난 수치다. SCMP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에너지공사는 올 4분기 전력 수출량을 전년 동기 대비 2배로 늘려달라는 중국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기간 미얀마에서 수입한 전력량도 전년동기대비 44% 늘어난 1231GWh로 집계됐다.


SCMP에 따르면 그동안 중국 정부가 안보문제로 제한하던 전기수입량도 앞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의 지난달 국내에서 생산한 전기는 67만5100GWh였으며, 수입한 전기량 670.6GWh에 그쳐 필요한 전력량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양으로 알려졌다.

허우윈허 홍콩대 교수는 SCMP에 "그동안 중국 내 화력발전량이 많았고 전기산업은 독점이었기 때문에 중국이 해외에서 수입하는 전기는 사실상 적었다"며 "또한 중국은 안보 문제로 많은 양의 전력을 수입하지 않는 정책을 펼쳐왔다"고 설명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