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만의 볼 마킹"…"골프공에 줄 긋는 이유는?"

최종수정 2021.10.14 08:57 기사입력 2021.10.14 08:57

댓글쓰기

남자선수 점이나 이니셜 간단 표기, 여자선수는 그림 등 개성 확실, 최근 대세는 3선 라인 "타깃 정열 도움"

배용준이 코리안투어 경기 도중 골프공에 마킹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PGA

배용준이 코리안투어 경기 도중 골프공에 마킹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나만의 볼 마킹."


골프공은 브랜드와 모델, 1~4번 등 숫자가 찍혀 있다. 골프는 최대 4명이 플레이한다. 동반자 공과 쉽게 구분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프로 선호도가 높은 타이틀리스트는 5~8번 등 하이넘버까지 나왔다. 선수들은 당연히 자신이 좋아하는 번호를 주문할 수 있다. 요즈음은 아마추어골퍼도 가능하다. 바로 타이틀리스트 ‘스페셜 넘버 서비스’, 00번~99번 사이에서 나이와 생일 등 특별함을 고르면 된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세계 최고라는 의미에서 1번만 사용한다는 게 흥미롭다. 여기에 ‘TIGER’를 인쇄했다. 남자선수들은 또 간단하게 점이나 이니셜을 표기한다. 2010년 디오픈 챔프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이 로고 아래 점 하나를 찍고,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JR’이다. 잭 존슨(미국) ‘십자가 3개’ 등 종교적인 이유나 닉 오헌(호주)의 모국을 대표하는 ‘캥거루 마킹’이 이례적인 사례다.


타이틀리스트 ‘스페셜 넘버 서비스’에서는 00번~99번 사이 특별한 숫자를 고를 수 있다.

타이틀리스트 ‘스페셜 넘버 서비스’에서는 00번~99번 사이 특별한 숫자를 고를 수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자선수들은 반면 개성이 확실하다. 양수진(30)은 예전에 ‘스누피 마킹’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완벽한 채색 등 거의 미술 작품 수준이다. 장하나(29ㆍ비씨카드) 역시 ‘마킹 대가’로 소문났다. 만화 주인공 등 다양한 그림을 그리는 재주가 뛰어나다. "집중력이 더 생기는 것 같다"고 소개했다. 최나연(34) 귀여운 이모티콘, 유소연(31ㆍ메디힐)은 돼지 그림이 트레이드 마크다.


최근 마킹 대세는 ‘3선 라인’이다. 일직선에서 출발해 3개의 선으로 발전했다. 티 샷과 퍼팅 에이밍 등 실전에서 스코어를 줄여준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캘러웨이골프는 아예 3선 골프공을 만들었다. 미국 세인트루이스대 뇌과학 연구팀 ‘트리플 트랙 기술’이 토대다. 중앙에 두꺼운 빨간색 선 1개, 양쪽은 얇은 파란색 선이 그어졌다. "눈과 뇌가 가장 뚜렷하게 인지하는 컬러 조합이 초록색 잔디위에서 더욱 위력적"이라는 설명이다.

볼빅 ‘V-포커스라인’은 5선으로 영역을 넓혔다. 가운데 굵은 선, 양쪽에 두께가 서로 다른 2선이 배치됐다. 중앙 서클(O) 포인트는 특히 티 샷에서 시선이 집중돼 헤드업 방지와 함께 정확한 임팩트를 돕는 역할을 수행한다. 투어 S3와 S4, 뉴 XT SOFT 등 3종류 우레탄 모델에 적용했다. 스티커(드라이버용 1개, 퍼터용 2개)를 따로 제공해 드라이버와 퍼터 헤드에 부착하면 에이밍 효과가 배가된다.


볼빅은 5선(위), 캘러웨이는 3선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볼빅은 5선(위), 캘러웨이는 3선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