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권영세 "윤석열까지 합류, 국민의힘 경선 불확실성 해소"

최종수정 2021.08.03 16:26 기사입력 2021.08.03 11:36

댓글쓰기

대외협력위원장으로 당 밖 인사 만나 설득
"우리 당 '패싱'한 3지대 꿈은 꺾어야"

제공=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맡은 권영세 의원이 3일 "소위 '제3지대'는 무의미해졌다. 국민의힘 경선과정의 불확실성은 대부분 해소됐다"고 자평했다. 권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부터 시작해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이사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당외 인사를 영입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밖 대선 주자와 소통 및 영입이라는 대외협력위원장으로 임무 상당 부분을 완수했다"면서 "극히 일부에서 소위 '지도부 패싱'이라며 성과를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으나 개의치 않는다"고 했다. 이는 윤 전 총장이 지난 달 30일 지도부가 없는 상태에서 전격 입당한 상황을 의미한다. 그는 "형식만 따져 유력주자의 입당을 미뤘다가 그 사이 예기치 못한 일로 입당 자체 불확실성이 생기고, 경선 과정 불확실성도 커지는 일은 미리 차단하는 게 백 번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인사들의 우리 당을 '패싱'하고 제3지대를 형성하려는 헛된 꿈은 하루라도 빨리 꺾어 놓아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유력주자들의 입당으로 안주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권 의원은 "지금 상황은 결코 한가롭지 않다. 내년 대선은 여전히 2~3% 싸움이고 누가 앞서갈지 아직 아무도 알 수 없다"면서 "후보들은 물론이고 우리도 더욱 분발해야 한다. 오늘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제 자리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