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WHO, 전자담배 규제 강화 촉구 "청소년 판매는 범죄·인권 침해"

최종수정 2021.07.28 14:02 기사입력 2021.07.28 14:02

댓글쓰기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자담배에 대한 규제 강화를 촉구했다. 청소년이 건강을 위협받고 흡연에 빠져든다는 이유에서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WHO는 27일(현지시간) 발간한 2021년 세계 흡연실태 보고서에서 "공공의 건강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전자담배 및 유사 기구를 엄격히 규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WHO는 특히 니코틴이 뇌 발달에 미치는 해로운 영향을 이유로 20세 미만의 청소년 등이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것을 매우 우려했다. 또 전자담배 제조업체들이 수천 가지에 이르는 다양한 맛과 안심 문구 등을 사용해 어린이·청소년 등을 공략하는 것에 대해 "범죄 행위이자 인권 침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WHO 비전염성 질병 홍보대사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미국 뉴욕시장도 "담배 회사들은 담배 판매가 감소하자 전자담배와 같은 신제품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며 "그들의 목표는 간단하다. 다른 세대를 니코틴에 중독시키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흡연자 수는 10억명이 넘는다. 또 간접흡연 피해를 포함해 흡연에 따른 사망자 수는 한 해 8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한 국가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을 포함해 32개 나라에 불과하다. 또 다른 79개 국가에서는 공공장소 사용 금지, 포장지에 건강 경고 표시 등 조치만 하고 있다. 이들을 제외한 84개 국가에서는 여전히 전자담배에 대해 어떠한 규제도 하지 않고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자담배 및 유사 기구를 금지하지 않은 정부에서는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청소년 등 취약 집단의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적절한 정책을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