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이준석, 전격회동 '공감대 확인'…"불확실성 절반 이상 제거됐다"

최종수정 2021.07.25 22:22 기사입력 2021.07.25 20:32

댓글쓰기

대동소이, 시너지 등 강조하며 한 뜻 강조
오세훈 서울시장과 전격회동 밝혔다 취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만나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친다는 데 양측 사이에 이견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등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 등은 없었지만, 양측간의 공감대를 확인했음을 감추지 않았다. 양측은 이날 회동을 '대동소이(大同小異)', '시너지' 등으로 설명했다.


이날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은 서울 광진구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반주를 겸한 이 자리에서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은 대화를 마치고 밝은 표정으로 기자들을 만났다. 회동 후 이 대표는 "오늘 (만남은) 네 글자로 표현하겠다"라면서 "사자성어로 하면 대동소이"라면서 "저희가 공통으로 이루고자 하는 바를 위해 앞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 사이의 견해차가 크지 않으며, 정권교체라는 목표에 뜻을 함께 합할 것이라는 점을 에둘러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제가 어떤 길을 선택해야할지, 결정의 시간도 다가오고 있는 것으로 저는 생각하고 있다"면서 "기본적으로 예측 가능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다. 국민들께서 불안해하지 않게 해드려야 하고, 하여튼 정권 교체를 위해서 어떠한 결단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대표님(이 대표)께서 흔쾌히 거기에 대해 공감을 하셨고, 앞으로 이 대표님과 자주 뵙고 소통하면서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어 이 대표는 "윤 전 총장님 방향성에 대한 당원분들의 많은 우려는 사라졌을 것"이라며 "야권의 통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불확실성을 줄여가는 과정 속에서 역할이 많을 것이다. 불확실성의 절반 이상은 제거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과 우리 당원들 간의 긴밀한 교류를 통해 합의점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며 "며칠간 있었던 긴장 관계에 있어서 우려가 있었던 부분이 있다면 그것은 기우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이 대표에 관한 책에 사인을 받고 "지도를 받겠다", "바깥에서는 모르겠지만 많은 것을 전수해주셨다" 등의 표현을 써가며 깍듯하게 존중하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양측은 회동 후 오세훈 서울시장과 뚝섬유원지에서 만나려다 취소했다. 윤 전 총장 측은 3자 회동 일정을 공지했다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야외지만 긴급 모임을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