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벌써부터 회식 이야기가…" 거리두기 완화에 직장인들 '걱정'

최종수정 2021.06.24 07:44 기사입력 2021.06.24 05:01

댓글쓰기

7월부터 '6인 모임' 가능…거리두기 완화
직장인들 "회식 늘까 걱정된다"
전문가 "코로나19로 직장 문화 바뀌어…회식도 자제해야"

직장인들이 음식점에 모여 회식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직장인들이 음식점에 모여 회식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 4년 차 직장인 김모(30)씨는 다가오는 7월이 벌써 걱정이다. 김씨는 "작년에는 코로나19때문에 회식을 거의 못해 내심 기뻤다"라며 "회식을 하면 술을 좋아하지도 않는데 분위기에 맞추려고 억지로 먹는 경우가 많았다. 또 업무 특성상 회식을 하는 경우가 잦아 스트레스였다"고 토로했다. 이어 "회식이 줄면서 운동 등 내 취미생활을 즐기게 돼 삶의 질이 높아졌다. 하지만 다음 달 거리두기가 완화한다는 소식에 부서에서는 벌써 '회식하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라며 "이전과 같이 개인 시간이 없는 생활로 돌아갈까 봐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다음 달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완화되면서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회식 문화가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5인 이상 사적 모임 등을 금지하면서 회식이 점차 줄었으나, 내달부터 완화된 거리두기 지침을 적용하면서 예전처럼 '부어라 마셔라'식의 회식문화가 되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특히 젊은층은 회식이 잦아지면 개인 시간이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하며 회식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직장 문화에 변화가 생긴 만큼 회식 또한 자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최근 방역당국은 방역 조치를 완화한 새 거리두기 체계를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로 인해 수도권에서는 다음 달 1일부터 14일까지 6인 이하 모임이 허용된다. 같은 달 15일 이후에는 8인 모임까지 가능해진다.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됐으나, 자정까지로 늘어난다.


이 같은 조치에 직장인들은 회식 재개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광고회사에 재직 중인 직장인 정모(29)씨는 "이번 조치로 일상을 조금씩 회복하는 느낌이 들어 좋다"면서도 "직장 내 회식은 여전히 부담"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지난해 회식이 줄어든 덕분에 그동안 미뤄왔던 영어 공부를 하는 등 자기 계발에 힘쓸 수 있었다. 그런데 거리두기가 완화되면 이전처럼 다시 회식하는 경우가 많아질까 봐 걱정"이라며 "회식도 근무의 연장선이라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씨처럼 직장 내 회식을 찬성하지 않는 이들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직장인 14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지금처럼 유지됐으면 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2030세대 응답자 44.9%가 '회식이나 워크숍 자제'를 꼽았다. 4050세대 응답자는 31.7%에 그쳤다.


일각에서는 회식 등 각종 모임으로 인해 그간 힘겹게 지켜온 방역 전선이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자영업자들에게는 완화된 거리두기 조치가 확실히 도움 되겠지만, 이로 인해 확진자 수가 다시 늘까 봐 걱정"이라며 "확진자가 좀처럼 줄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거리두기 완화는 시기상조 아닌가 싶다"고 했다.


반면 회식을 통해 부서 단합 등을 도모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입사 3개월 차 직장인 나모(26)씨는 "회사에 들어온 지 얼마 안 돼서 직장 동료, 선배들과 친목을 쌓을 시간이 없었다"라며 "심지어 재택근무하는 동료들도 있어 얼굴을 제대로 못 본 이들도 있다"고 했다. 이어 "서로 친하지 않다 보니 직장 내 소속감도 없다"라며 "회식을 통해 직장 동료들과 친해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는 개인 시간을 중시하는 청년층에게 잦은 회식은 부담으로 다가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과거에는 회식에 참여하는 것이 조직에 대한 충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여겨졌다"라며 "그러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청년층에게는 회식이 보이지 않는 사회의 압력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직장 문화가 바뀌면서 회식에 대한 직장인들의 반감이 더욱 커졌다"라며 "회사 측에서도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회식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