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기화되는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진압…소방관 1명 고립

최종수정 2021.06.17 18:47 기사입력 2021.06.17 18:47

댓글쓰기

오전 큰 불 잡혔다가 다시 불길 치솟아

17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이 연기로 뒤덮여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7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이 연기로 뒤덮여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기 이천시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으며 안타까움을 키우고 있다. 특히 불길을 진압하던 소방관 1명이 불이 난 건물에 고립됐다.


1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6분께 이천시 마장면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분 만에 관할 및 인접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은 인력 152명과 장비 60대를 동원해 화재 발생 2시간 40여분 만인 이날 오전 8시19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이에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작업을 벌이며 경보령도 순차적으로 해제했다.


하지만 오전 11시 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았다. 진화 작업을 하던 소방관들도 긴급 탈출 지시를 받고 야외로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구조대장 A(52) 소방경이 인명 검색을 위해 동료 4명과 건물 지하 2층에 진입했다고 홀로 나오지 못했다. 진입한 4명 중 3명은 대피했으며 1명은 탈진된 상태로 빠져나와 병원에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낮 12시14분께 다시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하고 인력 300여명과 장비 130여대를 투입해 진화 및 A 소방경 구조작업에 나섰으나 여전히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이날 화재는 지하 2층, 지상 4층, 연면적 12만7178.58㎡ 규모의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지하 2층 물품창고 내 진열대 선반 위쪽에 설치된 콘센트에서 불꽃이 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최초 불이 났을 당시 이곳에서는 직원 248명이 근무 중이었다. 이들은 모두 대피해 직원 인명피해는 나오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가 마무리되는 대로 현장감식 등을 통해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쿠팡 덕평물류센터는 신선식품을 제외한 일반제품을 취급하는 센터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