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대통령 "北 동의시 백신 공급 협력 적극추진…美도 적극 지지"(종합)

최종수정 2021.06.14 20:29 기사입력 2021.06.14 19: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미국도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만약 북한이 이를 받아들인다면 경색된 남북대화를 재개할 실마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도국, 저소득국이 공평하게 접종해야 비로소 전 세계가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며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이 백신 허브 역할을 하게 되면 북한에 백신을 공급할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으로, 북한이 이에 호응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또 한미 정상이 대북정책을 공유했다고 밝히며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대화, 협력이 확대된다면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도 "팬데믹은 모든 국가가 함께해야 극복이 가능하다"며 "개도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 백신 접종을 하는 게 중요하며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 측이 어떤 입장인지 모르지만,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성공이 크게 없지 않았나"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관계 정상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비엔나)=공동취재단·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