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빵에 무전기까지' 단속 회피 백태…유흥업주들 "이렇게라도 해야"

최종수정 2021.05.18 11:40 기사입력 2021.05.18 11:40

댓글쓰기

유흥시설 집합금지 장기화에 '몰래영업' 잇따라
'문빵'에 무전기까지 동원…전력 차단 등 행동요령까지
임시로 가게 임대 변칙영업도 성행
업주들 집단행동 이어질 듯…유흥업단체, 20일 기자회견 예정
경찰, 6주간 4만8000곳 점검 757건·4372명 단속

'문빵에 무전기까지' 단속 회피 백태…유흥업주들 "이렇게라도 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단속에 걸리면 어쩔 수 없죠. 그래도 먹고는 살아야 하니까…."


경기 지역에서 유흥업소 여러 곳을 맡아 운영 중인 최문호(33·가명)씨는 최근 경찰 단속에 대비해 가게 주출입구와 비상구 등에 이른바 ‘문빵(감시 역할을 하는 직원)’ 6~8명을 배치했다. 가게 주변을 돌며 단속 상황을 내부에 알리는 이들이다.

경찰이 내부에 진입할 때에 대비한 행동요령까지 갖춰져 있다. 우선 손님들을 다른 층 비상구로 빼돌리고 직원들도 여러 층에서 팀 단위로 흩어지는 등의 계획이다. 불법 영업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단속이 뜰 경우 무전기로 서로 연락을 취한다고 한다. 추적을 어렵게 하려고 영업 중인 곳의 전기 스위치와 승강기 작동도 멈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경찰 단속에 발맞춰 은닉 수법도 진화하고 있다. 최씨는 "실제로 여러 번 신고가 들어온 적이 있었지만 아직 걸린 적은 없다"면서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도저히 버틸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유흥시설의 집합금지 조치가 장기화되면서 몰래 영업을 하는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단속을 피하기 위한 각종 수법도 진화하고 있다. 무전기를 쓰고 건물 내부 전력을 차단하는 등 마치 007작전을 방불케 하는 수법이 동원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는 것이다.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가게를 빌린 뒤 장소만 옮겨 장사를 하는 변칙 영업도 성행한다. 단속 걱정 때문에 대놓고 문을 못 열자 검증된 단골손님만 받거나 ‘삐끼’를 고용해 이미 음주를 한 것처럼 보이는 이들만 골라 받기도 한다. 부천 지역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는 한명희(52·가명)씨는 "택시 기사가 손님을 골라 태워오면 수익을 일부 나눠주기도 한다"면서 "우리뿐만이 아니라 이런 식으로 영업을 하는 가게가 꽤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앞에서 청와대까지 유흥주점 집합금지 철회 촉구 행진을 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 19 방역이 강화된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정부의 집합금지 명령으로 무려 10개월동안 영업을 못했다”면서 “이로 인해 90% 이상이 생계형 영세업주들인 유흥업주들은 건물주로부터 명도소송을 당하는 등 비참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앞에서 청와대까지 유흥주점 집합금지 철회 촉구 행진을 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 19 방역이 강화된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정부의 집합금지 명령으로 무려 10개월동안 영업을 못했다”면서 “이로 인해 90% 이상이 생계형 영세업주들인 유흥업주들은 건물주로부터 명도소송을 당하는 등 비참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영업제한 조치 완화를 요구하는 업주들의 집단행동은 계속될 전망이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인천지회 회원들은 이달 10일 영업제한 조치 해제를 요구하는 상경 시위를 벌인 바 있다.

중앙회는 오는 20일에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인천 지역 일부 업주들은 집합금지 조치에 반발해 영업을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시작되는 이달 23일까진 우선 보류하기로 했다. 최원봉 한국유흥업중앙회 사무총장은 "무조건 통제만 하면 지금처럼 부작용이 생길 수밖에 없다"면서 "자꾸 유흥시설이 음성화되면 확진자가 발생해도 추적이 되지 않는 등 오히려 역효과만 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달 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6주간 경찰관 1만4284명을 투입해 지방자치단체 3538명의 인력과 합동으로 전국 유흥시설 4만8000곳을 점검했다. 그 결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식품위생법 위반 등 방역지침 위반 사례 757건·4372명을 단속했다. 유형별로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451건·3855명, 식품위생법 위반이 40건·182명, 음악산업법 위반이 265건·320명으로 집계됐다. 성매매처벌법 위반으로도 1건·15명이 적발됐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