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경기북부 건립 정부 건의

최종수정 2021.05.14 07:00 기사입력 2021.05.14 07:00

댓글쓰기

경기도,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경기북부 건립 정부 건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고(故) 이건희 삼성회장의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ㆍ미술품을 전시할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을 경기북부에 건립하자고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유치 건의문'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최근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이건희 회장 유족 측은 지난 달 이 회장 소유의 세계적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 작가의 근대미술 작품 등 2만3000여점을 기증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증받은 미술품을 국민에게 공개하고 전시할 수 있는 전용공간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도는 건의문에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강조했다.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국토 균형발전 정책에서 소외되고 역차별받은 경기북부를 위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건의문 취지다.

경기북부지역 전체 4266㎢는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른 규제지역이고, 42.8%는 팔당특별대책지역ㆍ군사시설보호구역이다. 또 11.7%는 개발제한지역으로 묶여 중첩규제 고통을 받고 있다.


국립문화시설도 같은 수도권인 서울(1개소)ㆍ인천(건립 예정)에 비해 경기도에는 단 1곳도 없다.


도는 건의문에서 구체적 실현 방안으로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면서 국정과제인 '미군 반환공여지에 대한 국가 주도 개발'과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북부에는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반환 면적 4833만㎡ 중 개발 활용 면적 1262만㎡의 20곳 미군 반환공여지가 의정부ㆍ파주ㆍ동두천 등 3개 지역에 있다.


김종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미군기지 주변 지역 주민은 국가안보를 위해 지역발전 제약, 소음공해, 도시 이미지 훼손 등을 반세기 넘게 겪은 곳으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 필요한 지역"이라며 "국가 주도로 주한미군 공여구역에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을 설치할 경우 다른 시ㆍ도가 민간 자본으로 부지를 확보하는 것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도는 이들 시ㆍ군이 추진 중인 기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을 고려해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유치에 필요할 경우 시ㆍ군과 계획 변경도 협의하기로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